에코프로, 매출 7조원 기록했지만 수익은 감소해

2023년 사상 최대 매출 경신했지만 수익성은 절반 수준
광물 가격 하락에 전기차 시장 부진 영향, 4분기 적자 1224억원

 

[더테크=조재호 기자] 에코프로가 지난 2023년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지만, 니켈과 리튬 등 주요 광물 가격 하락하고 전기차 시장의 위축에 따라 영업이익은 절반 수준에 그쳤다.

 

에코프로는 7일 2023년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매출은 연결 기준 7조2590억원, 영업이익은 2952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대비 28.7%, -51.9% 변화한 기록이다.

 

회사는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지만, 작년 하반기부터 이어진 광물 가격 하락과 전기차 수요 부진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에코프로에이치엔도 전방 산업인 반도체 업황 악화의 영향을 받았다. 에코프로는 2023년 4분기 영업손실 1224억을 기록했다.

 

계열사별 실적을 살펴보면 에코프로비엠은 매출6조9009억원, 영업이익 1532억원을 기록해 매출은 29%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60% 감소했다. 4분기 기준으로 매출은 1조1804억원에 영업손실은 1147억원이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매출은 지난해 대비 43%늘어난 9525억원, 영업이익은 77% 감소한 88억원을 기록했다. 에코프로에이체엔은 매출 2289억원, 영업이익 418억원을 거둬 전년 대비 각각 4.9%, 0.9% 성장했다.

 

 

에코프로는 올해 고객사와 공급망 다각화를 통해 매출 성장과 수익성 제고에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하이니켈 포트폴리오 확대로 프리미엄 라인 시장 지휘 강화에도 힘쓴다.

 

한편, 에코프로는 실적발표와 함께 지주사 액면분할을 통해 주주 접근성을 확대할 계획이다. 보통주 1주당 액면가를 5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하는 방안으로 오는 3월 예정된 정기주주총회에 안건을 상정한다.


관련기사

4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