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재생소재·데이터 등 사내벤처 스핀오프 지원

내달부터 현업에서 분리돼 스핀오프 목표로 사업성 제고에 주력
스핀오브 팀에는 LG전자와 블루포인트 공동 투자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전자가 사내벤처 선발 프로그램 ‘스튜디오341’을 통해 6팀을 선정하고 사업성 검증 과정을 거쳐 최종 스핀오프(분사)까지 진행한다.

 

LG전자는 최근 육성한 사내벤처 아이템의 사업성을 발표하고 검증하는 내부 IR 행사를 진행해 스핀오프 자격을 갖춘 6팀을 선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선발 기준은 제안된 아이템의 사업 가치, 솔루션의 타당성, 예상되는 변화 수준, 팀 역량 등이었다.

 

(관련기사: LG전자, 글로벌 스타트업과 미래 신사업 논의)

 

심사 결과 △모든 기업이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손쉽게 사용하도록 하는 마스킷 △콜드체인 운송을 위한 모듈형 냉장고 신선GO △대학생과 자영업자를 위한 스마트오더 솔루션 큐컴버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재생소재 연결 플랫폼 파운드오브제 △에너지 분할 측정 AI 솔루션 TungKit △스마트센서 기반 골프장 그린 관리 및 퍼팅 솔루션 X-Up 등이 뽑혔다.

 

선정된 팀은 내달부터 현업에서 분리돼 외부 별도 사무실에서 사업경쟁력 제고 과정을 거친 후 내년 3월 최종 스핀오프 여부를 검증 받는다. 스핀오프로 결정된 팀에게는 LG전자와 스타트업 육성 전문기업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공동으로 팀당 최대 4억원의 창업 자금을 투자한다.

 

LG전자는 지난 6월 금성사 창업 당시의 정신을 계승할 사내벤처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스튜디오341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스튜디오341은 LG전자의 전신 금성사가 1958년 처음 설립된 부산 지역에서 따온 이름이다.

 

올해는 특히 급변하는 시장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외부 전문기업 블루포인트파트너스와 손을 잡았다. 블루포인트파트너스는 초기 선발 단계부터 LG전자와 협업해 사내벤처의 시장 적합성을 검증하고 성공 사업화를 위해 밀착 육성하는 역할이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지난 2020년부터 운영된 사내벤처 제도와 함께 사내독립기업(CIC) 등을 통해 임직원의 아이디어와 경험·역량을 기반으로 혁신할 수 있는 사업기회를 찾고 도전하는 조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관련기사

4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