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메타, 협업으로 'XR 사업' 본격 추진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의 한국 방문에 맞춰 논의 진행
차세대 XR 기기 개발과 관련된 사업 전략부터 구체적 사안 공유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전자가 XR 신사업 가속화를 위해 메타(Meta)와 제품, 콘텐츠, 플랫폼에 이르는 역량을 결집한다. 

 

LG전자는 글로벌 빅테크 기업 메타와 전략적 협업을 본격화한다고 28일 밝혔다. 

 

LG전자는 2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의 방문에 맞춰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양사의 차세대 XR 기기 개발과 관련된 사업 전략부터 구체적 사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조주완 LG전자 CEO는 메타의 MR 헤드셋 ‘퀘스트3’와 스마트글라스 ‘레이밴 메타’를 직접 착용해보는가 하면 메타가 선보인 다양한 선행기술 시연을 살폈다. 또 조 CEO는 메타의 LLM 기반 AI에도 관심을 보이며 온디바이스 AI 관점에서 양사 시너지 창출 가능성도 논의했다.

 

LG전자는 XR 사업 추진에 있어 디바이스뿐 아니라 플랫폼, 콘텐츠 역량까지 균형 있게 갖춰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또한 TV 사업을 통해 축적하고 있는 콘텐츠, 서비스, 플랫폼 역량에 메타의 플랫폼 생태계가 결합되면 XR 신사업의 차별화된 통합 생태계 조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차세대 XR 기기 개발에도 메타의 다양한 핵심 요소기술과 LG전자의 제품, 품질 역량을 결합해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전자는 XR 기기가 모바일 스크린의 한계를 뛰어넘는 몰입감, 직관성을 갖춰 다수의 전문가로부터 스마트폰을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퍼스널 디바이스로 평가받는다고 밝혔다. 개인이 직접 착용하는 웨어러블 기기라는 점에서 사용자 접점을 대폭 늘릴 수 있는 제품이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LG전자는 그간 시장 현황, 사업모델의 전략적 가치를 고려해 한계 사업을 과감히 종료하는 대신 미래 고성장이 기대되는 유망 영역에 자원을 집중해왔다. 메타와의 전략적 협업으로 XR 시장 본격 개화에 대비해 미래 가상공간의 영역에서 혁신을 주도하겠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