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 에어컨 고장도 'AI'로 미리 잡는다

LG전자, 에어컨 등 냉난방 시설에 AI 고장예측 기능 도입
사용 데이터 분석해 이상 신호 확인 후 신속한 선제 조치 가능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전자가 국내 최초 ICT 기반의 상업용 시스템 에어컨 원격 유지보수 시스템을 도입한다.

 

LG전자는 유지보수 시스템 LG 비콘클라우드(LG BECON cloud)에 AI 고장예측 기능을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비콘클라우드는 시스템 에어컨 운전 상태, 제어, 고장 여부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 하는 관리 솔루션이다. 올해 2월 말부터는 AI로 고장 발생 가능성까지 예측하는 솔루션이 새롭게 추가된다.

 

AI 고장예측 기능은 기기에 이상 신호가 발견되면 빅데이터 기반의 고장 징후를 정교하게 예측한다. △팬/모터 계통 △압축기 계통 △냉매 계통 △센서/배수펌프 계통 등 기기를 체계로 나눠 분석하기 때문에 정확도도 높다.

 

실제로 시스템 에어컨 유지보수 자회사 하이엠솔루텍은 LG 비콘클라우드 고장예측 기능의 분석 결과를 토대로 고장 발생 가능성을 사용자에 안내하고 서비스 엔지니어는 이상 신호 부분을 조치한다. 이를 통해 여름, 겨울 성수기에 서비스가 몰리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사용자는 미리 조치를 받을 수 있어 고장의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 특히 의료시설, 숙박업소, 공장 등 냉난방이 상시 필요한 B2B 시설에서 이 기능이 특화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AI 고장예측 기능 개발을 마친 지난해부터 약 1년간 검증을 거쳤으며 앞으로도 지속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현재 고장예측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은 Multi V Super 4, Multi V Super 5, MULTI V i 등이다.

 

앞서 LG전자는 제품, 서비스에 AI를 활용한 기능을 적용할 방침을 밝힌 바 있으며 특히 올해 CES에서 AI를 공감지능으로 재정의하고 실시간 데이터를 바탕으로 솔루션을 제안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