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AI 클로이 로봇으로 호텔 서비스 분야 진출

조선호텔앤리조트와 호텔 서비스 로봇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차별화된 로봇 솔루션 역량을 토대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

 

[더테크=조재호 기자] LG전자가 인공지능(AI) 클로이 로봇을 앞세워 호텔 서비스 분야에서도 새로운 고객경험(CX) 혁신에 나선다.

 

LG전자는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 서울’ 호텔에서 조선호텔앤리조트와 ‘호텔 서비스 업무 효율화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호텔에서 활용할 카트형 로봇 개발 및 공동 실증 △카트형 로봇의 최적화를 위한 프로세스 구축 △호텔 로봇 솔루션 적용 확대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

 

노규찬 LG전자 로봇사업담당 상무는 “서비스 로봇은 다양하ᅟᅵᆫ 공간에서 활용하기 위해 AI부터 통신, 관제를 아우르는 고도화된 기술을 요구한다”며 “일찍부터 쌓아온 차별화된 로봇 솔루션 역량을 토대로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클로이 캐리봇(CLOi CarryBot)을 활용해 객실 정비용 카트, 식자재 무인 운반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로봇을 개발한다. LG 클로이 캐리봇은 본체 후면에 대량의 물건을 적재하고 운반하는데 특화된 물류 로봇이다.

 

호텔에서 활용할 로봇은 투숙객이 이용하는 공간에서 직원과 함께 다양한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따라서 이를 위한 △AI 기반의 정교한 자율주행 △동작 제어를 위한 통신 기술 △주변 정보를 수집하는 센서 및 빅데이터 처리 등 고도화된 관제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LG전자는 ‘웨스틴 조선 서울’을 시작으로 로봇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스마트 물류 거점 등에서 활용되던 클로이 캐리봇을 호텔에 최적화된 형태로 개발·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