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마그나, ‘자율주행 통합 플랫폼’ 선보여

인포테인먼트-첨단운전자보조 시스템 통합한 단독 플랫폼 개발
자동차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사람-기계 간 인터페이스 구현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LG전자는 마그나와 협업해 인포테인먼트(In-Vehicle Infotainment System, IVI)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ADAS)을 통합한 단독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4일 발표했다.

 

양사는 LG전자의 IVI 기술과 마그나의 ADAS 및 자율주행 관련 솔루션을 단일 칩셋 모듈(SoC, System on Chip)에 담았다. 더 나은 차량 경험과 직관적인 인터페이스, 효율적인 디자인, 비용 절감 등 완성차 업체와 사용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것이다.

 

통합 플랫폼 칩은 각 부품이 차지하던 전체 부피와 비용을 절감했다. 아울러 시스템 간 실시간 정보 공유 및 데이터 처리 속도를 높여 더욱 안전하고 효과적인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

 

아울러 첨단 자동차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를 구현했다. △계기판, 중앙정보디스플레이, 보조디스플레이 등의 화면을 하나로 통합한 필러 투 필러 디스플레이 (Pillar to Pillar. P2P) △운전자 전방 주시에 도움을 주는 시각적 정보를 그래픽 이미지로 보여주는 AR-HUD(Augmented Reality Head-Up Display,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으로 최적화된 사람-기계 간 인터페이스를 선보인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부사장)은 “양사가 보유한 혁신적인 기술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기술 발전에 기여하는 솔루션을 완성했다”며 “업계를 선도함과 동시에 차별화된 차량 경험을 고객에게 제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운전자와 탑승자는 주행 중에 전방 차량과의 거리, 차선 이탈 등 운행에 필요한 알림과 교통 흐름에 따른 우회 경로 등 ADAS 정보와 함께 상점의 프로모션 정보 같은 생활 정보까지 자동차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된 UI·UX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IVI 분야의 영향력을 공고히 하는 것과 동시에 차량 내 각종 부품을 통합하려는 자동차 산업의 현안 과제에도 이정표를 제시해 시장 변화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플랫폼은 기술적 안정화를 거쳐 2027년형 모델에 도입할 수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CES 2024에서 완성차 고객사를 대상으로 첫 공개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양사는 2021년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하며 협업 관계를 구축했다. LG마그나는 지난해 인천, 남경, 라모즈 아리즈페에 위치한 생산기지 가동을 시작하며 성장 모멘텀을 강화하는 중이다.


관련기사

5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