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 파악해 케어하는 AI'...LG, AI 스마트홈 공개

이달 열리는 CES 2024 전시 통해 새로운 기술 선보일 예정
사용자의 말, 행동, 감정을 감지해 가전제품 제어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전자가 이달 열리는 CES 2024에서 새로운 기술이 담긴 스마트홈을 선보인다.

 

LG전자는 다양한 센서로 생활을 데이터화 하고 사용자의 말과 행동, 감정까지 감지하는 AI 스마트홈을 전시한다고 2일 밝혔다.

 

(관련기사: CES 2024에서 'LG 스마트홈 AI 에이전트' 첫 공개)

 

LG전자는 기존에는 사용자의 말을 인지하는 AI나 생활패턴에 맞게 업그레이드 하는 가전제품의 모습을 주로 보여줬다면 미래의 스마트홈은 사용자의 삶을 이해해 알아서 케어하는 AI로 구현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가전에 적용된 카메라, 밀리미터파(mmWave) 센서 등을 통해 심박수, 호흡수를 감지하고 AI는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용자의 건강 상태를 파악해 집안의 온도와 습도를 자동 조절한다.

 

사용자가 반려묘를 데려와 기르면 카메라, 마이크, 밀리미터파 센서 등이 반려묘의 존재를 감지해 LG UP 가전에 자동으로 펫 모드를 다운로드하거나 펫 전용 액세서리 키트 구매를 추천해주기도 한다.

 

또 센서가 집안 곳곳을 감지해 사용하지 않는 공간에서 작동되는 제품을 절전모드로 바꾼다. 사용자가 집을 비우면 불필요한 가전을 꺼 전기를 절약하기도 하고 방범모드를 작동시켜 이상 상황을 감지해 사용자에게 스마트폰으로 알려주기도 한다.

 

LG 씽큐는 집안에 설치된 센서와 IoT 기기를 연결하고 사용자가 직접 조작하지 않아도 알아서 기기를 제어해 최적의 상태로 케어해주는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LG 씽큐 앱에서 집 공간의 가전과 기기의 작동 제어뿐 아니라 공기, 에너지 상태 모습까지 시각화한 ‘3D 홈 뷰’도 제공된다.

 


관련기사

4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