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스마트병원 비즈니스 가속화

GE헬스케어·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스마트병원 사업 확대 위한 MOU 진행
연평균 20% 이상 성장 중인 스마트병원 시장서 토털 솔루션 공급 목표해

 

[더테크=이지영 기자] LG전자가 스마트병원의 토털 솔루션 사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GE헬스케어·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한다.

 

LG전자는 최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GE헬스케어코리아,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스마트병원 공동 발굴 및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스마트병원은 병원 운영과 진료에 IT 기술을 접목해 환자에게 더 나은 의료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는 미래형 병원이다. 컨설팅 기업 CMI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병원 시장 규모는 2022년 410억달러(55.9조원)에서 2030년 1533억달러(209조원)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3사는 협약을 통해 △첨단 디지털 의료기기 △병원 운영의 효율을 높이는 디지털 솔루션 △안정적인 IT 의료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시스템 등 스마트병원 토털 솔루션을 위한 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 2016년 의료용 모니터 시장에 진출했다. 진단용·수술용·임상용 등 총 13종의 의료용 모니터를 비롯해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 △디지털 사이니지 솔루션 △전기차 충전기 △클로이 로봇 △Private 5G △공조 시스템 등 스마트병원에 필요한 다양한 제품과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고려대 안암병원과 디지털 헬스케어 구현을 위한 PoC(기술검증)를 진행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을 비롯해 여러 의료기관에 LG 클로이 로봇을 공급하는 등 의료 공간에 대한 이해와 경험도 풍부하다.

 

GE헬스케어는 첨단 디지털 의료 장비와 환자의 의료 데이터를 통합·분석해 시술 정확도와 병원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 디지털 솔루션을 갖췄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스템 △애저 오픈에이아이(Azure OpenAI) 등 AI 알고리즘 모델 △마이크로소프트 팀즈(Microsoft Teams) 등 병원의 디지털 전환을 돕는 솔루션을 보유했다.

 

장익환 LG전자 BS사업본부장은 “스마트병원 구축을 위한 LG전자, GE헬스케어코리아,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협업을 통해 국내 의료 환경 발전에 기여하고, 환자들에게는 더 나은 의료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7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