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전기차 충전기, 'UL 인증'으로 안전성 검증

미국 안전 인증기관으로부터 전기차 충전기 제조기술력 확인
내년 초 미국 출시 예정인 11kW 완속 충전기 및 급속 충전기 인증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전자가 자사 전기차 충전기의 UL(Underwriters Laboratories) 인증을 통해 안정성과 제조 기술력을 입증했다.

 

LG전자는 최근 서울 마곡 사이언스파크에서 UL 측으로부터 인증서를 수여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UL은 미국의 대표 안전(시험) 인증 기관으로 전기·전자 제품의 안전성을 평가해 국가별 규격을 만족한 제품에 인증을 부여한다.

 

이번에 인증받은 제품은 내년 상반기 내 미국 시장에 출시 예정인 완속 충전기(11kW AC EV Charer, 벽에 부착하는 유형)다. LG전자는 ‘안전 전기 자동차 공급 장비에 대한 UL 표준(UL 2594)’을 비롯해 전기차 충전 표준과 안전 관련 항목에서 인증을 획득했다.

 

LG전자는 UL 인증이 엄격한 요구사항과 인증 절차로 유명하며 인증 후 철저한 사후관리를 진행해 미국 내 소비자로부터 신뢰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인증을 통해 안전성이 요구되는 전기차 충전기 이용자에게 자사 만의 제품 안전성과 품질을 강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내년 초까지 175kW 급속 충전기의 UL 인증도 추가 완료하면서 미국 시장 내 전기차 충전기 제품의 경쟁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5월 국내 시장에서 전기차 충전기 제품을 생산한 데 이어 내년에는 미국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자사 차별점으로 △뛰어난 제조와 품질 △사후관리(A/S) △공급망 및 솔루션 역량 △고객지원 및 유지 보수 전문인력 등을 앞세워 2030년까지 1860억 달러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는 글로벌 전기차 충전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5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