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노 디자인 전시회'에 LG '초프리미엄 가전' 전시된다

LG전자,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4 참가해 공감지능 기술과 신제품 마련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에서 정밀함의 미학 주제로 장외전시 참가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전자가 공감지능(AI) 기술과 프리미엄 디자인을 겸비한 신제품을 내세우며 유럽 빌트인 주방가전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LG전자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16일(현지시간)부터 6일간 열리는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Milan Design Week) 2024’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

 

2018년 초프리미엄 주방가전 브랜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를 앞세워 유럽 빌트인 시장에 진출한 LG전자는 지난해 IFA를 기점으로 볼륨존 진출을 본격화, 투트랙으로 유럽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올해 초프리미엄은 지난해 대비 200%, 볼륨존은 140% 매출 달성을 목표로 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부터 매스 프리미엄 제품군까지 포함하는 다채로운 빌트인 라인업을 통해 음식 본연의 가치를 탐구하는 하이엔드 라이프스타일과 다양한 취향, 가치를 추구하는 모던 라이프스타일을 동시에 제안한다.

 

전시관은 483m2 규모 공간에 다양한 형태, 가치를 지닌 라이프스타일을 스토리텔링과 함께 경험하는 식문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콘셉트로 꾸며졌다.

 

공간디자인에는 이탈리아·덴마크 출신 디자이너 듀오 감프라테시와 한국의 디지털 아티스트 폴씨가 협업해 만든 동서양 하이브리드 디자인 스튜디오 감프라테시앤피가 참여했다.

 

전시 공간은 △요리에 진정성을 담는다(True to Food)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브랜드 철학을 느낄 수 있는 메인 키친존 △자연과 창조의 가치를 각각 표현한 2개의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서브 키친존 △동굴과 같은 콘셉트로 와인의 깊은 향, 풍미를 전하는 와인셀러존 △삶의 다양한 가치를 표현한 매스 프리미엄 서브 키친존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공감지능 기능에 뛰어나고 에너지 효율까지 갖춘 오븐 신제품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서브 키친존에서 만날 수 있다. 유럽 시장에 첫 선을 보이는 제품으로 오븐 내부 AI 카메라가 재료를 식별해 다양한 요리법, 조리에 최적화된 온도·시간 등의 설정을 제안한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서브 키친존에는 아일랜드 조리대와 일체형으로 설치돼 디자인, 기능 모두 강화된 다운드래프트 후드 등 다양한 신제품이 전시된다. 또한 파브리치오 페라리 쉐프의 쿠킹쇼도 펼쳐진다.

 

LG전자는 전시장에서 열리는 유로쿠치나와 함께 밀라노 시내에서 진행되는 장외전시인 푸오리살로네에도 참여해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알린다. 밀라노 시내에 운영 중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을 통해 정밀함의 미학을 주제로 초프리미엄 통합 키친 솔루션을 제시한다.

 

이와 함께 밀라노 건축디자인 그룹 M2아틀리에와의 협업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와인 캐빈이 쇼룸에서 첫 공개된다. 초프리미엄 취향가전 끝판왕이라고 할 수 있는 제품으로 360도 회전형 구조에 하단에는 와인 셀러, 상단에는 와인잔 전시·수납 공간과 시가 박스가 있는 구성이다.

 

글로벌 가구 디자이너 파트리시아 우르퀴올라가 디자인한 언더카운터 모듈형 냉장고도 전시된다. 주방, 거실의 경계가 흐려지고 취향에 따라 공간을 활용하는 트렌드를 반영해 주방 가전, 거실 가구의 기능·형태를 융합한 제품이다.

 

이 외에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장인정신을 의미하는 종이접기 장식, 우르퀴올라의 그림 등 다양한 예술 작품과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초프리미엄 빌트인의 디자인 철학, 가치를 전할 예정이다.

 

관람객은 네덜란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모오이 쇼룸에서 다양한 LG전자 제품을 통해 독창적인 디자인, 조화를 이루는 가전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이달 중 새롭게 출시되는 무드업 인스타뷰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를 비롯해 올 뉴 스타일러, 슈케이스, 올레드 포제 TV 등 다양한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

7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