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스마트팩토리' 노하우, 협력사에 공유된다

협력사 88곳과 미래 준비, 지속 가능 성장을 논의하는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 진행
맞춤형 자동·정보·지능화 공정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 예정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전자가 협력사와 사업 방향을 공유하고 동반성장을 위한 경쟁력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이는 글로벌 경제, 부품 공급망 불확실성이 가중되는 상황을 함께 타개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LG전자는 27일 창원R&D센터에서 협력사 88곳과 미래 준비, 지속 가능 성장을 논의하는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LG전자는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희망하는 협력사가 맞춤형 자동·정보·지능화 공정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부터 더 많은 협력사에 스마트팩토리 노하우를 공유해 제조 경쟁력과 운영 역량을 돕는다는 방침이다.

 

또 LG전자는 자동화 공정 구축에 필수인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스마트팩토리 관련 디지털 기술을 확보하고 있으며 창원 소재 LG전자 스마트파크, 미국 테네시 공장은 스마트팩토리 공장으로서 제조 경쟁력을 인정 받은 바 있다.

 

이에 LG전자는 협력사에 자동화 시스템, 스마트팩토리 전문가를 파견해 협력사별 개선 기회를 점검하고 제품 구조, 제조공법을 자동화 시스템에 적합하게 변경하는 등 다양한 기술을 전수한다.

 

아울러 LG전자는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해 추진 중인 다양한 지원책도 지속한다. 우선 올해부터 LG전자와 협력사 간 상생 관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협력사의 차세대 CEO를 대상으로 한 교육 과정을 개발해 운영한다.

 

현재 110여 개 사와 협약 체결을 통해 납품대금 연동을 운영하는 제도도 이어간다. LG전자는 지난 2022년 중소벤처기업부, 공정거래위원회 등과 납품대금 연동제 시범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으며 시범운영부터 현재까지 납품대금 연동제도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6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