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메타버스 플랫폼 로블록스에 게임 런칭

로보틱스, AAM, 전기차 등 미래모빌리티 가상체험 콘텐츠 구현
미래 성장세대가 재미있고 다채롭게 모빌리티 기술력 경험할 것으로 기대

 

[더테크=전수연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래 성장세대가 모빌리티 기술력을 체험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플랫폼 기반의 게임을 출시했다.

 

현대자동차는 메타버스 플랫폼인 로블록스(Roblox)에 자사의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게임 콘텐츠 ‘현대 퓨처 어드벤처(Hyundai Future Adventure)’를 15일 공식 런칭하고 미래 성장세대와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로블록스는 가상의 공간에서 개인을 표현할 수 있는 아바타를 통해 상호작용하고 게임 등의 활동을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이다. 마인크래프트와 더불어 젊은 세대에서 인기가 높다.

 

이른바 샌드박스 게임(Sandbox Game)으로 불리는 데 이용자가 정해진 목표 없이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게임이나 놀이 양식을 말하는데 모래 놀이터 혹은 모래 상자에서 유래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021년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로블록스에 가상공간을 구현해 브랜딩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올해는 AAM(미래 항공 모빌리티)와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 전기차, 수소 밸류체인 사업 브랜드 ‘HTWO’ 등 미래 모빌리티를 활용한 여섯 가지 맵에서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는 ‘현대 퓨처 어드벤처’ 게임을 출시했다.

 

게임에서는 로보틱스, 전동화, 수소 기술 등이 구현된 공간에서 서비스 로봇인 ‘DAL-e(달이)’, 고성능 수소 하이브리 롤링랩 ‘N 비전 74’ 같은 게임 아이템도 런칭해 잠재 고객인 성장세대가 미래 모빌리티를 다채롭고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 퓨처 어드벤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자동차 월드와이드 홈페이지와 로블록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어린이 상상력 모터쇼 콘셉트의 그림 공모전 ‘현대 키즈 모터쇼’, 모빌리티 관련 창의적 체험 활동을 제공하는‘미래 모빌리티 학교’ 등을 통해 미래 성장세대와 소통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이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4’에 참가해 수소 에너지 생태계 완성과 소프트웨어 중심으로의 대전환을 주제로 발표하고 전시물을 마련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알리기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