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회장, 인니 전동화 전략 점검

아세안 정상회의와 연계해 한국 기업인으로 인도네시아 방문
현지 배터리 합작공장 점검하고 현대차 전동화 생태계 조성 논의

 

[더테크=조재호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경제협력 거점인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방문하고 현지에 있는 임직원들과 전동화 전략 등을 논의했다.

 

세계 4위 인구수와 니켈 매장 및 채굴량 1위인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시장의 핵심 거점으로 현대차그룹이 신경을 기울이고 있는 해외 시장 중 하나다. 앞서 정 회장은 8월 인도를 방문하면서 전기차 시장에 신경을 기울이고 있다. 

 

(관련기사: “퍼스트 무버될 것”…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인도 방문)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 관련 정상회의와 연계해 한국 기업인으로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정의선 회장은 7일(현지시간) 한-인니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앞서 현지 핵심 사업장을 찾았다.

 

올해로 수교 50주년을 맞는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외교·안보 분야의 전략적 공조 강화를 비롯해 전기차와 배터리 등 미래 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에 앞서 인도네시아 카라왕 신산업단지(KNIC: Karawang New Industry City)에 위치한 ‘HLI그린파워(Hyundai LG Indonesia Green Power)’는 현대차그룹과 LG엔솔이 합작해 설립한 배터리셀 공장이다. 올해 6월 완공됐는데 시험생산을 거쳐 2024년부터 배터리셀을 양산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현대차, 1.8조 투자 인도네시아 공장 준공..."아세안 시장 공략")

 

합작공장에서 생산되는 배터리셀은 고함량 니켈(N)과 코발트(C), 망간(M)에 알루미늄(A)을 추가한 고성능 NCMA 리튬이온 배터리셀이다. NCMA 배터리는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에 탑재된다.

 

정 회장은 배터리셀 공장을 살펴보고 현대차 아세안권역본부 임직원들과 전기차 생산 및 판매계획을 비롯한 현지 전동화 생태계 구축 전략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현대차그룹은 세계 4위 인구 국가이자 배터리 핵심 광물인 니켈 매장량 및 채굴량 세계 1위인 인도네시아를 거점으로 아세안 지역 전동화 톱티어 브랜드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내년 HLI그린파워에서 배터리셀을 양산하면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자동차 업체 중 처음으로 전기차 배터리부터 완성차까지 현지 생산 및 판매 체계를 갖춘 유일한 브랜드가 된다.

 

이와 관련 전기차 충전 인프라도 확대하고 있다. 지난 5일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최대 유통기업인 ‘리뽀몰 인도네시아(Lippo Malls Indonesia)’와 전기차 충전소 확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리뽀몰의 대형쇼핑몰 52곳에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원자재 조달부터 배터리 및 완성차 생산, 전기차 충전, 배터리 재활용을 포괄하는 현지 전기차 에코 시스템을 구축해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아세안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아세안자유무역협정(AFTA)에 따라 부품 현지화율이 40% 이상이면 현지 공장에서 생산한 전기차를 아세안 국가들에 무관세로 수출할 수 있다. 올해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이 발효되면서 자동차 분야 경제협력이 더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