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0주년 기념식서 미래 비전 공유한 현대엔지니어링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향후 50년에 대한 미래 비전인 ‘NEXT HEC’ 공개
“건설에만 얽매이지 않고, 우리 삶 전반에 가치 전하는 기업으로 나가야…”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6일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현대엔지니어링 창립50주년 기념식’을 진행하고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인 ‘NEXT HEC’를 공개했다.

 

기념식에서 공개된 미래비전인 NEXT HEC는 ‘CREATE THE GREAT’라는 슬로건 아래, 향후 50년 간 현대엔지니어링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했다.

 

CREATE는 유형의 가치인 선물과 시설에 무형의 가치인 에너지와 서비스까지 포함한 가치를 창출한다는 의미다. GREAT는 가장 완벽한 상태인 이상을 표현한 단어로 최고의 품질과 기술을 갖춘 기업으로 도약하자는 뜻이다.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는 “현대엔지니어링의 최종 목적지는 국내 대표 종합건설사가 아니다”라며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은 더 이상 건설에만 얽매이지 않고 우리의 경영 패러다임을 건물이나 시설을 공급하는 ‘목적물 전달’에서 삶 전반에 가치를 전하는 ‘가치 제공’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1974년 현대종합기술개발이란 이름의 플랜트·인프라 설계 전문회사로 설립됐다. 1982년 현대엔지니어링으로 사명을 바꾸고 2006년부터는 EPC(설계·조달·시공) 사업에 진출했다. 지난 2011년에는 현대자동차그룹으로 편입됐다. 이, 2014년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건설사인 현대엠코를 흡수합병하면서 플랜트·인프라·건축·자산관리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현재 종합건설사로서 자리 잡았다. 지난해 기준 시공능력평가 4위를 기록했다.

 

설립 초기 29명에 불과했던 임직원은 현재 7천여 명에 달하며 1.1억원 수준의 매출도 2022년 기준 8.8조원을 달성했고 지난해 10조원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사업 진출에 나선 해외 국가도 65개국에 달할 정도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입지를 다졌다.

 

현재 아파트 브랜드인 ‘힐스테이트’와 지식산업센터 브랜드 ‘현대 테라타워’ 등을 시작으로 건축과 플랜트, 지식관리, 전기차충전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아울러 미래 비전을 위한 신사업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 폐플라스틱 에너지화(P2E), 소형모듈원전(SMR, MMR), 수소, 해상풍력, 태양광 등 차세대 에너지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제작한 ‘기념 영상’, ‘사사(社史)’, ‘웹툰’ 등 다양한 콘텐츠를 이날 현대엔지니어링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