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북미 수소차 밸류체인 비즈니스 확장

캘리포니아 항만 탈탄소화 및 조지아주 공장 수소 상용 밸류체인 구축
HTWO 로지스틱스 솔루션 기반 글로벌 물류운송 사업 확대 계획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북미 지역에서 수소 물류운송 벨류체인 비즈니스를 본격화한다.

 

현대자동차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청정 운송수단 박람회 ‘ACT 엑스포 2024(Advanced Clean Transportation Expo 2024)’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북미 물류운송 사업 현황을 소개하고 청정 물류운송 사업을 중심으로 수소 상용 밸류체인을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소수 사업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XCIENT Fuel Cell Truck)’의 상품성 개선 콘셉트 모델도 공개했다. 회사는 올해 CES 2024에서 기존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브랜드 ‘HTWO’를 현대차그룹의 수소 밸류 체인 사업 브랜드로 확장하겠다는 선언과 함께 수소 전환을 앞당기겠다고 발표한 바있다.

 

켄 라미레즈 현대자동차 글로벌상용수소&수소사업본부 부사장은 “수소는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에너지 운반체로 현대자동차는 수소 사회로 가는 길에 앞장서고 있다”며 “그룹내 모빌리티 및 에너지 사업 역량을 결합해 수소 상용 밸류체인 사업을 전개하는 여정이 ‘인류를 위한진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NorCAL ZERO)’를 통해 지난 2023년 하반기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30대를 글로비스 아메리카 산하 트럭 운송 사업자인 G.E.T Freight에 공급하면서 수소 상용 모빌리티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현대자동차는 △수소 공급 및 충전소 구축 △리스 및 파이낸싱 △유지보수 서비스를 아우르는 ‘수소 상용 모빌리티 밸류체인’을 본격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조지아주 현대차그룹 메타플렌트 아메리카에 친환경 물류체계인 HTWO 로지스틱스 솔루션을 도입한다. 수소전기트럭으로 부품 및 완성차 운송에 특화된 수소 상용 밸류체인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에서 현대차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상품성 개선 모델 콘셉트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상품성 개선 모델은 출시 이후 약 1년간 수집된 북미 고객 주행 경험 및 피드백을 중심으로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이탈 경고(LDW) △측방충돌방지 경고(SOD)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첨단운전자보조 시스템(ADAS) 등 주행에 도움을 주는 첨단 주행 신기술을 대거 적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자율주행 기술 업체인 ‘플러스’와 미국 수소전기트럭 최초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에 대한 Lv4 자율주행 테스트를 시작했다. 미국 현지에서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해 테스트를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사고를 줄이고 화물운송 효율성을 증진할 솔루션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