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성균관대와 초고해상도 레이다 개발 나서

기존 레이다 대비 해상도 높이고 고도 측정 기술 더한 초고해상도 4D 이미지 레이다 개발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 가진 두 조직의 협력으로 완전자율주행 앞당길 수 있길 기대”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자동차·기아가 성균관대와 손잡고 차세대 자율주행 센서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기아는 21일 성균관대와 함꼐 자율주행차에 쓰일 초고해상도 4D 이미지 레이다 센서를 개발하기 위해 ‘초고해상도 레이다 개발 공동연구실’을 경기도 수원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에 설립한다고 밝혔다.

 

공동연구실은 점점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자율주행 시장에서 핵심 요소 중 하나인 초고해상도 레이다 구현 기술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공동연구실은 기존 센서와 동일한 크기에 더 많은 안테나를 집적할 수 있는 초고해상도 레이다용 반도체 칩(Monolithic Microwave IC, MMIC)과 관련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재 생산 중인 차량에 탑재된 3D 레이더 센서는 악천후 환경에서 물체의 거리와 속도를 측정할 수 있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ADAS)에 폭넓게 쓰인다. 그러나 카메라나 라이다 센서에 비해 해상도가 떨어지고 사물의 고도를 측정하지 못해 소형 물체를 감지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현대차·기아는 이를 해결하고자 차세대 초고해상도 레이다를 개발 중이다. ‘4D 이미징 레이다’라고 불리는 초고해상도 레이다는 기존 레이다 대비 해상도가 최대 수백배 높아지고 고도 측정 기술을 추가해 훨씬 정밀한 이미지 형태의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

 

레이더의 해상도가 높아지면 물체를 구분하는 거리를 늘리고 차량 주변의 주요 객체를 인식하는 능력이 올라가 레벨 3 이상의 자율주행에 유리하다. 그리고 고가의 라이다 센서에 비해 저렴한 비용으로 고도화된 ADAS 기능을 구현할 수 있어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이외에도 미래항공모빌리티(AAM), 로보틱스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기아는 산학협력 전문기관인 현대엔지비와 함께 공동연구실 운영해 레이다 시스템 구성 및 반도체 칩 개발을 총괄할 계획이다. 또한 기술 동향 파악과 연구 방향 제시, 핵심 아이디어 도출과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한 기술 및 전문가 추천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공동연구실은 현대차·기아 선행기술원 연구팀과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을 포함해 정보통신대학 ARRC 연구센터 연구팀, 팹리스 기업 스카이칩스로 구성된다. 각 연구팀은 팀별로 특화된 전문 분야에서 세부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현대차·기아 그리고 차량용 레이다 원천 기술을 보유한 성균관대의 협력을 통해 완전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4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