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 대학과 손잡고 전동화 자성재료 확보 나서

기존 소재 대체할 수 있는 자성재료 및 소재 재활용 기술 내재화 목표
현대차·기아 연구원들이 각 과제 참여해 연구 가속화 및 시너지 창출 기대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전동화 부품 소재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내 대학들과 공동연구에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1일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영구 자석 기술 경쟁력 향상을 위해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현대자동차그룹 자성재료 공동연구실’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공동연구실은 전동화 시대의 핵심 원료인 희토류 소재를 대체하고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 확보를 목표로 한다.

 

전동화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EV 모터의 핵심 부품으로 사용되는 네오디뮴 영구자석과 같은 희토류 수요도 증가하는데 생산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으로 인해 일부 국가에서는 희토류 수출입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기존 재료를 대체할 수 있는 자성소재 기술과 부품을 회수해 재활용할 수 있는 재순환 기술 확보가 중요한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자원 수급 리스크에 대응하고 전기차 소재 기술의 주도권 확보를 위해 국내 주요 대학들과 자성재료 기술 내재화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그룹은 △연세대 △서울대 △성균관대 △부산대 △부경대 △충남대 △충북대 등 7개의 대학 및 산학협력 전문기관인 현대엔지비와 함께 총 3년간 공동연구실을 운영하며 연구활동을 지원한다.

 

공동연구실은 △비희토류 자성소재 연구 △희토류 리사이클 연구 △자기특성평가 연구 등의 과제를 수행한다. 해당 연구에는 현대자동차그룹의 기초소재연구센터 연구원들이 참여해 공동연구를 가속화하고 융복합 기술의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손현수 현대자동차그룹 에너지소재연구실장은 “회사가 설립한 공동연구실 가운데 자성재료 분야에서 처음으로 설립되는 공동연구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전동화 핵심 부품인 자성재료 기술 내재화를 가속할 수 있도록 이번 프로젝트에 적극 협업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내외 우수 대학들과 초고해상도 레이다 공동연구실, 온칩 라이다 공동연구실을 설립하는 등 지속적인 협력에 나서고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