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와 토요타의 광고 전략은?

실용적인 기능의 가족용 차 강조한 현대자동차
성능과 안정성 그리고 애프터서비스 방점 찍은 토요타

 

[더테크=조재호 기자] 미국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브랜드로 한국의 현대차와 일본의 토요타를 꼽을 수 있다. 미국 자동차 시장의 성장과 경쟁이 심화하면서 두 기업의 디지털 광고 집행이 늘어나고 있는데 집행 방식에 있어서는 다수의 공통점 가운데 차이를 보이는 부분도 있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기업 센서타워에 따르면 미국 시장에서 약진 중인 아시아-태평양 자동차 브랜드에서 한국의 현대자동차와 일본의 토요타는 가장 인기 있는 기업이다. 두 업체는 각각 11%, 15%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미국 시장에서 5위와 2위를 기록했다.

 

2023년 2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현대차가 2억달러, 토요타가 1억5000만달러의 디지털 광고를 집행했다. 이는 자동차 관련 디지털 광고 분야에서 각각 1위, 3위의 금액이다.

 

두 기업은 광고의 타겟인 오디언스로 18~34세에 주력했다. 두 기업 모두 해당 연령대에 64% 비율을 기록했다. 다만 현대차는 여성의 비율이 46%로 토요타의 41%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으며 남성 오디언스의 비율이 60%에 달했다.

 

광고 오디언스 페르소나에서도 △디지털 사교계 인사 △패스트푸드 애호가 △겜블러 △야외 활동 애호가 같은 성향이 겹치는 부분을 보였다. 다만 현대차의 △영화광 △세계 여행자나 토요타의 △디지털 연애족 △음악 스트리머 같은 부분에서는 차이를 보였다.

 

현대차의 디지털 광고 오디언스가 식품·제약 광고에 접해 있는 반면에 토요타는 같은 자동차 광고를 더 자주 접한다는 차이점을 보였다. 이는 소비자가 해당 브랜드를 떠올릴 때 일상생활과 접목된 한 부분으로 혹은 보다 나은 자동차의 성능이나 비교 부분에 있어 연상 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러한 차이는 두 기업의 디지털 광고 소재에 대한 차이로 나타났다. 현대차의 인기 디지털 광고 소재로는 가족이 외출할 때 편리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실용적인 자동차 혹은 가성비 등을 강조했다. 반면에 토요타는 스포츠 이벤트, 자동차의 성능과 안정성 그리고 에프터서비스에 방점이 찍혔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