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PBV 사업 활성화 위해 '우버'와 맞손

글로벌 승차공유 서비스 기업 우버와 본격 PBV 사업 확대
2025년 양산 예정인 기아 최초 PBV모델 PV5를 기반으로 제작 예정

 

[더테크=전수연 기자] 기아가 글로벌 승차공유 서비스 기업 우버(Uber)와 함께 본격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사업을 확대한다.

 

기아는 10일(현지시간) CES 2024가 열리고 있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우버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우버 모빌리티에 최적화된 PBV 개발과 공급을 위해 협력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다양한 경험 가치 제공으로 차량 그 이상의 플랫폼(Platform Beyond Vehicle)의 비전을 실현하고자 하는 기아와 PBV 운영 확대를 통해 204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고자 하는 우버가 뜻을 모아 이뤄졌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우버 플랫폼을 이용하는 라이드헤일링 드라이버와 탑승자를 위한 최적의 사양을 찾아내고 이를 기반으로 특화된 PBV 모델을 생산·공급하기 위해 협력한다. 이 과정에서 드라이버와 탑승자의 다양한 수요를 PBV 개발 과정에 적극 반영한다. 향후 우버에 제공될 PBV는 2025년 양산 예정인 기아의 최초 PBV 모델 PV5를 기반으로 제작된다.

 

PBV 전용 EV 플랫폼이 최초 적용된 PV5는 기존 승용 택시 모델보다 넓은 공간과 뛰어난 거주성이 장점이다. 오픈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적용된 드라이버 전용 애플리케이션 탑재로 편의를 위한 개인 맞춤 이동 환경도 제공한다.

 

양사는 소프트웨어, 데이터, AI에 기반해 사용자 중심의 솔루션을 지속 개발·제공하기 위한 협력도 이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기아 커넥트(Kia Connect)를 적용해 PBV 진단과 예방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잠재 고장 징후를 사전 감지하고 유지보수 비용, 정비소요 시간 등을 최소화하면서 총 소유비용(Total Cost of Ownership)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이에 더해 양사는 PBV로 전환하는 우버 드라이버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글로벌 충전 네트워크를 활용한 공공·홈 충전 인프라 보급에도 협력한다. 또 충전소, 차량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최적의 운행 패턴·충전 경로 등을 제안하는 SW 개발도 추진한다.

 

양사는 우버 플랫폼과의 연계를 통한 기아 플렉스(Kia Flex) 서비스의 북미 지역 운영 확대를 위해서도 협력한다. 렌탈·보험·정비 등 전용 패키지 혜택을 제공하면서 보다 많은 우버 사용자가 기아 플렉스를 통해 차량을 구독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기아는 이번 협약으로 다양한 요구사항을 반영한 맞춤형 차량 개발을 통해 PBV의 가치와 역할을 증대시키는 동시에 개별 사용자에게 비즈니스 환경 최적화 토탈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목표 달성도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