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차세대 수소전기차용 전해질막 개발 돌입

연료전지 핵심 기술 보유한 미국의 고어社와 손잡고 공동 개발
차세대 기술 개발로 상용 수소전기차 내구성 대폭 향상 기대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차그룹이 연료전지 기술 선도 기업 고어社와 전해질막 공동 개발을 진행한다. 전해질막은 연료전지 시스템 전반의 출력과 내구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핵심 부품이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W.L Gore & Associates(이하 고어社)와 현대차·기아 마북연구소에서 공동개발 협약식을 갖고 차세대 상용 수소전기차에 탑재할 전해질막을 함께 개발한다고 5일 밝혔다.

 

전해질막은 수소연료전지의 핵심이 되는 부품으로 수소가스에서 분리된 전자의 이동은 막고 수소이온만 선택적으로 이동시키는 역할을 한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차세대 연료전지 시스템에 적용될 최적의 전해질막을 개발할 계획이다. 개발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기존 상용 수소전기차보다 내구성 및 성능이 대폭 향상된 차량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어社는 소재 과학 및 엔지니어링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연료전지용 전해질막 및 MEA(막전극접합체) 원천 특허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전세게 주요 OEM 및 연료전지 전문기업에 전해질막과 MEA를 공급 중이다.

 

김창환 현대차그룹 수소연료전지개발센터장(전무)은 “고어社와의 오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상용 수소전기차에서 요구되는 우수한 내구성을 확보하고자 한다”며 “차세대 전해질막을 개발함으로써 연료전지 분야의 최신 기술을 선점하고 나아가 더욱 경쟁력 있는 차량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어社와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3년 출시한 그룹의 첫 양산형 수소전기차인 투싼ix35 FCEV에 이어 2세대 수소전기차인 넥쏘에 전해질막을 공급하는 등 15년 이상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