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에 EV 생태계 구축

전기차 에코 시스템 구축해 아세안 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 확보
“EV 생태계를 비롯해 수소 솔루션과 미래항공까지 개척할 것”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인도네시아에서 배터리셀-전기차로 이어지는 현지 전기차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아세안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행보에 나섰다.

 

현대차그룹은 3일 인도네시아 카라왕 신산업단지에 위치한 HLI그린파워에서 인도네시아 정부와 함께 ‘인도네시아 EV 생태계 완성 기념식’을 열고 공장 준공과 함께 코나 일렉트릭 양산을 기념했다. 기념식에는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 인구 대국이자 동남아국가연합인 아세안의 핵심 국가로 성장 잠재력이 크고 배터리 핵심 광물인 니켈 매장량 및 채굴량 1위로 원자재 공급망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인사말에서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공장의 완공과 코나 일렉트릭 양산은 현대차그룹과 인도네시아가 이룬 협력의 결실이며 굳건한 파트너십을 상징하는 동시에 전기차 생태계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가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되고 판매되는 차량은 지역 잠재 고객들에게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으며 동남아시아 전체에 새로운 경제적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자원 순환형 수소 솔루션에서부터 미래 항공 모빌리티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영역을 함께 개척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념식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참석했는데 HLI그린파워에서 생산된 배터리셀을 배터리 모듈과 팩에 직접 조립하고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 디 올 뉴 코나 일렉트릭 1호차에 서명해 의미를 더했다.

 

현대차그룹의 배터리셀-전기차 생산 체제 구축은 인도네시아를 넘어 아세안 전기차 생태계 조성의 핵심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현대차그룹은 현지 전기차 에코 시스템을 마련하고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아세안 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이 중에서 가장 중요한 베터리셀부터 완성차까지 현지 일괄 생산할 수 있으면서 전후방생태계를 더욱 유연하게 확장할 수 있게 됐다.

 

오는 17일 인도네시아에서 출시되는 코나 일렉트릭은 아이오닉 5에 이어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되는 두 번째 전기차 모델로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 성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인도네시아에서 니켈 등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자재의 안정적 공급망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인도네시아 공공장소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속도를 내고 있는데 전기차 라이프사이클 내 선순환이 이뤄지도록 중고 배터리 활용 방안에 대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206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인도네시아는 2030년에 6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전기차 산업 육성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전기차를 구매하면 2부제 적용 대상에서 제외되며 자카르타 등 주요 도시에서 각종 세제혜택을 제공받는다. 정부에서도 매년 1만대 이상 총 13만여대를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인도네시아에서 처음으로 현지 일괄 생산체제를 갖춘 브랜드로 긍정적인 이미지를 구축하는 한편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과 특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해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관련기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