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의 정비 기술 경진대회 ‘스킬 월드컵’ 성료

해외 우수 정비사 발굴하고 상호 기술력 향상을 위한 대회로 12명 시상 진행
2002년부터 격년마다 진행, 팬데믹으로 18년 이후 6년만에 오프라인 개최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기아가 글로벌 정비 기술 경진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팬데믹으로 6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이번 대회에서는 우수 정비사 12명을 대상으로 시상식을 진행했다.

 

기아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JW 메리어트 호텔과 기아 오산교육센터 등에서 ‘제11회 기아 스킬 월드컵’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스킬 월드컵은 기아가 해외 우수 정비사를 발굴하고 정비 기술력 발전을 위해 개최하는 경진대회로 2002년부터 격년마다 열리고 있다.

 

올해 스킬 월드컵은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지난 2018년 이후 6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40개국에서 42명의 정비사가 참여했는데 정비 이론 필기시험과 차량 및 단품 종합평가 실기 시험으로 정비 기술력을 겨뤘다.

 

기아는 참가자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아로마 테라피, 명삼 체험 등 리프레쉬 프로그램과 Kia360 견학, 경복궁 및 인사동 투어 등 한국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이번 경진대회에서는 인도의 산치트 쿠마루 강가마키 산타쿠말이 총점 630점을 획득해 금상을 수상했다. 이어 은상 2명, 동상 3명의 수상자를 선정했고 장려상 6명을 포함해 총 12명의 정비사에게 시상식을 진행했다. 이들에게는 트로피와 메달, 상금이 전달됐다.

 

기아 관계자는 “전세계에서 활약하는 우수한 기아 정비사들의 참여로 이번 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며 “기아는 더 나은 고객 서비스 제공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