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전기차 소방 기술’ 개발 나선다

소방청, 자동차공학회, 5개 대학 참석해 전기차 소방기술 공동개발 협약 체결
△원천 기술 △현장 적용 기술 △제도화 방안까지 실효성 있는 연구개발 추진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차그룹이 정부 및 학계와 손잡고 전기차 안전 강화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18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엘타워에서 현대자동차·기아, 소방청, 한국자동차공학회 및 연구에 참여하는 5개 대학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동개발 협약의 목표는 화재의 빠른 감지와 대응 능력 향상이다. 이를 위해 △원천 기술 개발 △현장 적용 기술 개발 △제도화 방안 연구 등 전방위적인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원천 기술 개발 분과에서는 대학을 중심으로 전기차 특성 연구를 진행한다. 전기차 화재에 대한 거동 특성, 전기차 화재의 확산 예측, 지하공간 전기차 화지 시 제연 및 배연 가이드라인 등을 통해 데이터를 축적하고 기술확보를 위한 기반을 다진다.

 

△현장 적용 기술 분과는 각종 소방 기술의 현장 적용을 목표로 한다. 지하주차장 상방향 주수 시스템, 충전구역 소화설비 적용, 화재 영상의 패턴인식 기반의 화재 특성 감지, 화재 신속 감지기술을 비롯해 소방대원 VR 훈련콘텐츠 개발 등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제도화 방안 연구 분과에서는 자동차공확회 주관으로 전기차 화재진압 기술동향 및 효율적인 제도화 방안 연구를 통해 신속한 법제화로 안전을 높이는 기술이 확산될 수 있도록 돕느다.

 

현대차그룹은 전반적인 과제 관리와 더불어 연구과제가 실효성 있는 결 과를 도출해낼 수 있도록 장비, 차량, 부품 등을 지원함과 동시에 함께 실험을 진행할 방침이다.

 

양희원 현대자동차·기아 R&D 본부장(사장)은 “소방기술 성과물이 단순 기술개발에 그치지 않고 소방·건축 관련 법제화까지 추진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한다”며 “이번 협력으로 전기차를 보다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최근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발표한 충돌평가에서 글로벌 자동차 그룹 중 가장 많은 16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 이상 등급에 선정되는 등 안전한 이동을 위한 노력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