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실적, 지난해 현대차·기아 연간 판매 165만대↑

2023년 미국에서 사상 최대 실적 기록한 현대차·기아, 올해의 차 수상으로 브랜드 가치 증명
친환경차도 역대 최다 27만8000대, 올해도 전기차 중심 친환경차와 고급차·RV 순항 기대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차·기아가 2023년 미국에서 역대급 판매기록을 달성했다. 이러한 상승세에 힘입어 올해에도 현지 고객의 취향을 저격한 친환경차·고급차·RV(Recreational Vehicle, 레저 차량)을 중심으로 호실적이 기대된다.

 

최근 발표된 미국 2023년 연간 판매실적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연간 판매 실적 165만2821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12.1% 증가한 실적으로 미국 진출 후 역대 최다 판매다.

 

이번 실적은 지난해 펜데믹에 따른 타 업체들의 공급부족으로 인한 일시적 반사효과가 아니라 현대차·기아의 제품 경쟁력과 브랜드 파워를 기반으로 미국 시장에서 자리매김한 것을 보여주는 성과로 보인다.

 

미국의 오토모티브뉴스(Automotive News)가 집꼐한 업체별 판매 실적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스텔란티스를 재치고 GM, 도요타, 포드에 이어 완성차판매량 4위를 차지했다. 2021년 혼다를 넘어 5위를 달성한지 2년만에 한걸음 더 내디딘 셈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지난해 150만대 판매는 수치적 측면에서도 큰 성과지만, 이제는 현대차·기아가 값싸고 효율이 좋은 소위 ‘가성비’가 좋은 브랜드가 아니라, 품질과 상품성, 브랜드력으로 미국 소비자들의 지갑을 기꺼이 열게 하는 ‘최선호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기아의 2023년 판매 실적은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대세로 떠오른 △친환경차 △고급차(제네시스) △RV 부문의 선전이다.

 

이 중에서 친환경차 판매량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지난해 27만8122대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52.3% 증가한 기록이다. 현대차·기아는 2021년 184.8%의 폭발적인 성장률을 보이며 10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뒤 2년만에 판매량이 2.7배가량 증가했다.

 

이러한 실적으로 현대차·기아의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2020년 3.2%에서 지난해 16.8%까지 급상승했다. 미국 친환경차 시장 점유율도 2021년부터 3년 연속 20%를 넘겼다. 미국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점유율이 10%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친환경차 부문의 위상은 남다르다.

 

아울러 현대차·기아는 하이브리드(HEV)부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전기차(EV), 수소전기차(FCEV)에 이르기까지 모든 유형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보유해 특정 차종에 편중되지 않고 시장 상황과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

 

최근 전기차 판매 증가세가 다소 둔화되고 있다는 신호가 감지되지만 지난해 현대차·기아의 친환경차의 판매 확대를 이끈 것은 전기차다. 지난해 전기차 판매량은 9만4340대로 전년보다 62.6% 증가해 전체 친환경차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오토모티브 뉴스가 집계한 2023년 미국 자동차 시장은 약 1500만대로 이후 미발표 업체들의 실적이 발표되면 2019년 팬데믹 이후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 업계는 지난해까지 공급자 우위의 시장이 유지됐지만 올해부터는 각 업체들이 코로나19의 영향에서 벗어나 공급량을 확대하고 전기차 등 친환경차 시장에서 주도권 확보를 위해 경쟁을 벌여 수요자 우위의 시장이 될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현대차·기아는 사업 체질 개선을 통해 확보한 강점을 올해 더욱 강화해 친환경차, 고부가가치 차량을 중심으로 미국에서 판매 확대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공장인 현대자동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도 가동될 예정이다. 당초 2025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했으나 IRA 등 치열해진 미국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고자 가동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다.

 

지난해 현대차·기아는 연간 전기차 판매가 9만4340대로 10만대의 문턱을 넘지 못했지만 올해는 전기차 모델 확대와 공장 가동 확대로 1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