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의 美 전기차 공장, 재생에너지로 운영

147MW급 태양광 전력으로 전기차 제조 시설과 부품·강판 생산시설 가동
매년 378GWh를 태양광으로 조달해 연간 14만톤의 탄소 저감 효과 기대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조지아주에 건설하고 있는 전기차 공장을 재생에너지로 운영하기 위해 147MW 규모의 태양광발전 전력구매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차그룹은 22일 스페인 재생에너지 개발업체인 ‘매트릭스 리뉴어블스’가 주도하는 신규 태양광발전 프로젝트와 2025년부터 2040년까지 15년에 이르는 장기전력구매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 기업이 미국 사업장의 재생에너지 사용을 위해 체결한 PPA 중 최대 규모다.

 

계약에는 미국 조지아주의 전기차 신공장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를 비롯해 현지에 동반 진출한 ‘현대모비스 북미전동화법인’과 ‘현대제철 조지아법인’. ‘현대트랜시스 조지아P/T법인’ 등 현대차그룹 4개사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이번 PPA로 기대되는 탄소 저감 효과는 연간 14만톤으로 추산된다. 준중형세단 8만4000대가 1년간 배출하는 탄소와 동일한 규모다.

 

현대차그룹이 재생에너지를 공급받는 태양광 프로젝트는 매트릭스 리뉴어블스가 미국 텍사스주 벨카운티에 2025년 10월 상업 운전을 목표로 개발 중인 210MW급 발전 시설이다.

 

현대차그룹은 총발전 용량의 70%인 147MW를 확보했으며 매년 378GWh에 이르는 재생에너지를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확보한 태양광에너지는 △전기차 전용 공장인 ‘HMGMA’ △전동화부품과 전기차 강판을 공급하는 현대모비스 북미전동화 법인 △현대제철 조지아법인 △현대트랜시스의 조지아 시트 공장도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은 재생에너지 전력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의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대차그룹은 완성차 공장과 공급망 차원에서도 재생에너지 사용체계를 구축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태양광발전 프로젝트와의 PPA를 시작으로 미국 사업장의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한 투자와 계약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효과적인 재생에너지 확보를 위해 그룹사간 협력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그룹 차원의 통합조달과 장기계약 등으로 비용 효율성을 제고해 재생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