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싱가포르 ‘미래 모빌리티 분석’ 프로젝트 성료

싱가포르 지역 발전에 따른 교통 수요 예측 및 모빌리티 솔루션 도출
현대차그룹의 도시 인프라 및 스마트시티 서비스 기획 역량 재고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차그룹이 싱가포르 주롱혁신지구(Jurong Innovation District, JID)의 발전에 따른 미래 교통수요를 예측하고 이를 바탕으로 최적의 모빌리티 솔루션을 도출하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현대차그룹과 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Jurong Town Corporation, JTC)가 맺은 ‘교통수요분석 업무협약’에 따라 2022년 4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진행됐다.

 

JID는 개발이 진행되면서 스마트시티 솔루션 도입 수요가 있는 지역이다. 현대차그룹도 해당 지구에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가 위치한 불림(Bulim) 지역에서 지속해서 활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이 필요했다.

 

JTC는 싱가포르 내 산업단지 및 관련 시설의 계획·개발·관리를 담당하는 정부 기관으로 △교통현황 △지리정보 △인구 △고용현황 등 공공과 민간 데이터를 제공했다. 이를 토대로 현대차그룹은 JID의 인구·교통·발전계획 등 특성을 분석하고 미래 교통수요를 파악해 맞춤형 교통수단과 운영방안을 제시했다.

 

김혜영 현대차그룹 스마트시트추진실장 상무는 “현대차그룹이 싱가포르 정부기관인 JTC와 협업하여 진행한 프로젝트로, JID의 현재와 미래의 이동변화에 대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었다”며 “이번 프로젝트가 다양한 단지 개발이 진행 중인 싱가포르의 스마트시티 사업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JTC에서 제공받은 데이터를 분석해 향후 10년 동안 해당 지역의 교통수요가 대중교통 공급을 초과하고 그 격차가 점차 커질 것을 예측했다. 아울러 지역 내 거주자와 입주기업 직원 1300명을 대상으로 인터뷰와 설문조사를 실시해 대중교통에 대한 인식과 선호 교통수단 등을 파악했다.

 

이를 기반으로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로보택시 △로보셔틀 △퍼스널 모빌리티 등의 교통수단을 적용한 결과 이용자들의 편의성과 교통 흐름을 고려한 최적의 솔루션으로 ‘로보셔틀’을 도출했다.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현대차그룹은 도시 인프라 및 교통 수요를 고려한 스마트시티 서비스 기획 역량을 갖췄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다른 국가 내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도입과 같은 유사한 경우에 활용해 고객 만족도와 교통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아닐 다스(Anil Das) JTC 교통·물류 부문 이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JID와 불림 지역 내 미래 교통 흐름에 대한 이해도를 쌓는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 유사한 연구과제를 통해 JTC 내 교통량 개선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