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EV도 스마트폰처럼 ‘트레이드-인’

현대차그룹, 중고 전기차 매입 본격화하고 최신 EV 보상판매 운영
지난 1일부터 중고 EV 매입 진행하고 이달 내 판매까지 시작해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전기차(EV)를 전자기기처럼 살 수 있는 보상판매 제도를 도입했다. EV를 구매하려는 소비자의 부담을 줄이고 국내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서다. 인증 중고차 판매도 이달 안으로 시작한다.

 

현대자동차는 7일 신형 EV 구입 시 기존 차량에 대한 보상판매(트레이드-인)를 이달 1일부터 도입했다고 밝혔다. 기존 차량은 인증 중고차 서비스를 통해 매각하고 아이오닉이나 코나 일렉트릭 등 현대차 EV를 신차로 구매하는 경우에 해당한다.

 

보상판매는 주로 스마트폰 시장에서 소비자의 가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활용하는 방법이다. 기존 제품을 중고로 반납하는 조건으로 소비자는 출고가보다 낮은 가격에 새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현대차가 도입한 보상판매를 예로 들자면 2022년형 아이오닉 5를 보유한 고객이 자신의 차량을 중고로 팔면서 ‘더 뉴 아이오닉 5’를 출고가 대비 저렴하게 살 수 있다. 보상 판매를 희망하는 고객은 신차 출고 15일 전에 현대·제네시스 인증 중고차 애플리케이션 또는 웹 사이트의 ‘내 차 팔기’ 서비스에서 기존 차량을 매각하면 된다.

 

현대차는 보상판매에 참여하는 고객에게 특별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나 제네시스를 보유한 차주가 인증 중고차 서비스를 활용하면 판매대금 이외에도 별도로 매각대금의 최대 2%까지 추가 보상금을 지급하며 신형 EV 가격도 할인한다. 내연기관차나 하이브리드차에서 현대차 EV를 구매하는 때도 비슷한 혜택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신차와 중고차 간 원할한 보상 판매를 위해 지난 1일부터 중고 EV 매입 사업을 시작했다. 중고 EV는 상품화 과정을 진행해 인증 중고차로 판매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고 EV에 대한 불안감이 있는 소비자를 위해 ‘배터리 등급제’ 등의 대책도 마련했다.

 

배터리 등급제는 고전압 배터리의 고장 여부를 판별하고 주행거리 등을 평가한다. 1~3등급을 받은 EV만 배터리 등급 평가를 통과해 인증 중고차로 판매된다. EV 전용 부품 보증도 진행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현대차는 “인증 중고차 사업을 통해 EV 잔존가치를 방어함해 소비자에게 더 넓은 선택지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EV 거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여러 혜택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