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도 수상실적도 쾌조’ 현대차그룹, 굿디자인 어워드 9개 수상

세계 4대 디자인상 ‘굿디자인 어워드’서 본상 9개 수상하며 디자인 경쟁력 입증
현대차 N 비전 74, 아이오닉 6, 그랜저, 코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서체 등 선정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차그룹이 미국의 권위있는 디자인상을 수상하며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현대차 ‘N 비전 74’는 이번 수상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4대 디자인상을 모두 석권했다.

 

현대자동차·기아·제네시스는 총 9개 제품이 ‘2023 굿디자인 어워드(2023 Good Design Awards)’에서 운송(Transportation) 부문과 인터랙티브 미디어(Interactive Media)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굿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시카고 아테나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 연구센터가 협력해 선정하는 상으로 포춘 500대 및 글로벌 기업의 다양한 제품들에 대해 부문별 수상작을 매년 발표한다.

 

현대차는 운송 디자인 부문에서 N 비전 74, 아이오닉 6, 그랜저, 코나 등 4개 제품이 선정됐다. 이 중에서 N 비전 74는 이번 수상으로 세계 4대 디자인상을 모두 석권하며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N 비전 74는 현대차가 1974년 선보인 국내 최초 스포츠카인 ‘포니 쿠페 콘셉트’를 이어 미래의 비전을 찾겠다는 헤리티지 커뮤니케이션의 일환으로 디자인된 모델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인터랙티브 미디어 디자인 부문에서도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ccNC(connected car Navigation Cockpit) ‘선(Seon)’과 모빌리티 전용 서체 ‘현대 산스 UI’가 이름을 올렸다.

 

기아는 EV9와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기(Ki)’가 SUV 디자인 가치를 인정받아 운송 부문과 인터랙티브 미디어 부문에서 각각 수상했다. 제네시스는 최초의 컨버터블 콘셉트인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도 운송 부문 수상 명단에 올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각 브랜드의 디자인 철학과 미래에 대한 영감이 응집된 결과”라며 “새로운 고객 경험에 대한 혁신을 위해 기존 틀을 벗어난 디자인으로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950년부터 시작해 2023년 73회째를 맞은 미국 굿디자인 어워드는 정통성과 권위를 인정받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디자인상으로, 심미성, 혁신성, 신기술, 형식, 재질, 구성, 콘셉트, 기능, 유용성, 에너지효율, 환경친화성 등 제품에 대한 종합적 평가를 중심으로 각 분야 수상작을 선정한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