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AM 원 팀, 인천시와 UAM 업무협약 체결

인천 도심 및 도서지역의 UAM 상용화 위해 다각적 협력
지자체와 협약한 첫 사례로 수도권 연계 UAM 서비스 기반 마련

 

[더테크=조재호 기자] K-UAM 원 팀이 인천광역시와 도심항공교통(UAM) 서비스 생태계 구축과 상용화를 위해 협력한다. K-UAM 원 팀은 현대자동차와 KT, 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등 5개 사가 국내 UAM 서비스를 위해 2021년 결성한 컨소시엄이다.

 

현대자동차는 국제 UAM 박람회인 2023 K-UAM 컨펙스가 개최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K-UAM 원 팀과 인천광역시가 ‘UAM 상용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K-UAM 원 팀과 인천시는 업무협약을 통해 △인천시 도서지역 및 도심의 UAM 운용 체계 수립 △UAM 생태계 구축 및 사회적 수용성 증대를 위한 활동 △UAM 광역 연계 교통서비스 상용화 준비 등 UAM 상용화 기틀 마련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김철웅 현대자동차 AAM(Advanced Air Mobility)본부 사업추진담당(상무)는 “이번 협약은 인천시 주요 도심을 연결하는 항공 운송을 실현하고 도서 지역의 이동 편의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 수도권 UAM 서비스 연계 운용을 위해 다른 지자체와도 협력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K-UAM 원 팀이 지자체와 처음 체결한 업무협약이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K-UAM 원 팀은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를 연결하는 수도권 UAM 서비스를 운용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섬을 활용한 기체 테스트 측면에서 인천시의 입지는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양 측은 UAM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도록 관련 정책 미 제도 수립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민관협의체 운영을 통한 신규 과제 발굴과 업무 협업도 지속해갈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미국의 UAM 법인인 슈퍼널을 통해 지난 10월 열린 한국 최대 에어쇼 ‘ADEX 2023’에서 2028년 론칭을 목표로 개발중인 UAM 기체의 인테리어 콘셉트 모델을 국내 최초로 공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