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해외 인재 발굴하는 '현대 비전 컨퍼런스' 개최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글로벌 우수 인재 확보 목적
전문적인 기술에 대한 연구 현황 및 비전 공유

 

[더테크=전수연 기자] 현대자동차가 해외 인재를 채용하기 위한 컨퍼런스를 개최해 미래 사업 강화에 나섰다.

 

현대차는 지난 7일부터 3일간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현대차 남양연구소 등에서 해외 대학 박사 과정 인재 80여 명과 현대차 관련 부문 임직원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한 ‘2023 현대 비전 컨퍼런스(Hyundai Vision Conference)’를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 비전 컨퍼런스는 현대차가 지난해부터 해외 인재들을 국내로 초청해 현대차의 비전을 알리고 우수 인재를 조기 발굴하기 위한 글로벌 채용 행사다. 현대차는 전년도 대비 참가 분야와 대상 지역을 확대해 총 6개의 미래 핵심 기술 분야와 관련된 미주·유럽·아세안 지역 박사 과정 학생들을 초청했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도심항공모빌리티(AAM) △스마트 팩토리 △자율주행 △친환경 △선행기술 △로보틱스 등 6개 핵심 분야를 선정하고 참석자를 모집했다.

 

컨퍼런스는 글로벌 핵심 거점에서 기술 개발을 주도하는 △미국기술연구소(HATCI) △싱가포르 글로벌혁신센터(HMGICS) △보스턴다이내믹스 AI연구소(BDAII)의 임직원이 동행해 전문적인 기술에 대한 연구 현황과 비전이 공유됐다.

 

이와 함께 컨퍼런스는 현대차의 각 분야별 기술 리더들과 실무진의 비전 및 전략 발표 시간도 마련됐다. 이종수 부사장은 “현대차의 중장기 전동화 전략 현대 모터 웨이를 추진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는 여정의 성패를 가르는 것은 사람이라 생각한다”며 컨퍼런스 취지를 언급했다.

 

아울러 컨퍼런스 참가자는 본인의 연구 분야와 성과를 소개하고 공유할 수 있는 세션과 현대차 채용 담당자와 소통 등을 진행됐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