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성비와 승차감 개선할 ‘액티브 에어 스커트’ 기술 개발

현대차그룹, 속도 따라 공기저항 제어하는 기술 개발, 차량 접지력과 주행 안정성 높여
GV60 탑재 결과 공기저항계수 2.8% 낮춰 전기차량의 추가 항속거리 개선효과 기대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차그룹이 전기차의 주행거리와 안정성을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현대차그룹은 23일 고속주행에서 발생하는 공기저항을 최소화하는 “액티브 에어 스커트(Active Air Skirt, 이하 AAS)” 기술을 공개했다.

 

AAS는 차량 속도에 따라 가변 작동해 고속주행에서 범퍼 하부를 통해 유입된 공기의 흐름을 조절한다. 차량 휠 주변에 발생하는 와류를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더 긴 주행거리를 위해 공기역학에도 신경을 써야 하는데, 공력성능은 동력성능과 주행안정성, 주행소음 등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이에 제조사들은 자동차의 방향과 반대 방향으로 작동하는 공기의 저항력을 낮추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AAS 차제 전면부 범퍼와 양쪽 앞 바퀴 사이에 장착돼 평상시에는 숨겨져 있다가 공기저항이 구름저항보다 커지는 80km/h에서 작동하고 70km/h에서는 다시 수납된다. 전개 속도와 수납 속도에 차이를 둔 이유는 특정 속도 구간에서 빈번한 작동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AAS를 적용한 제네시스 GV60을 통해 시험 결과 공기저항계수를 0.008 낮춰 2.8%의 항력 개선 효과를 보였다. 이는 약 6km의 추가 항속거리 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 수치다. 아울러 노면으로 누르는 힘인 다운포스를 강화해 차량의 접지력을 향상시키고 고속 주행 안전성을 높여주는 역할도 가능했다.

 

현대차그룹은 관련 특허를 한국과 미국에 각각 출원했으며, 내구성 및 성능 테스트를 거쳐 양산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AAS는 공력성능을 끌어올리기 어려운 SUV와 같은 모델에서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전기차의 주행성능과 안정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경쟁력 있는 공력계수 확보를 위해 디자인 요소외에도 리어스포일러, 액티브 에어 플랩, 휠 에어커튼, 휠 갭 리듀서, 박리 트랩 등 다양한 기술들을 차량에 적용하고 있다. 이러한 기술이 적용된 현대차 아이오닉 6는 글로벌 최고 수준인 Cd 0.21을 달성했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