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ST1’ 디자인 공개

현대차 최초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사용 목적에 따라 다채롭게 확장 가능
올해 상반기 주요 사양·제원·가격 등 공개 예정, 물류와 배송 특화 모델 우선 개발

 

[더테크=조재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상용 모델 라인업의 기본 디자인을 공개했다. 사용 목적에 따라 확장성이 부여된 모델로 올해 상반기 중 상세한 사항을 공개할 예정으로 물류와 배송 특화 모델을 우선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14일 새로운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인 ‘ST1’ 디자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승용 모델에 이어 상용 모델까지 전동화 라인업을 확장해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를 확대하고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차의 이름인 ST1은 ‘Service Type1 (서비스 타입1)’의 약자로 ST는 다양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을 뜻하고 그 첫 번째 모델로 1이 붙었다. 이번에 공개된 ST1은 차량의 뼈대와 승객실 만으로 구성해 적재함 부분을 사용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형태로 확장될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 차량이다.

 

상용 차량인 만큼 외장 디자인에서 안정성과 실용성을 중시했다.

 

전면부는 충돌 안전에 강한 세미 보닛 타입의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 디자인은 PE(Power Electric) 룸인 보닛의 절반가량이 승객실보다 돌출된 형태로 자체가 충격을 흡수할 공간을 확보해 안정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지상고를 낮춰 적재함 용량을 극대화하고 지하 주차장으로 더 쉽게 진입할 수 있으며 작업자가 적재함을 편하게 오르내릴 수 있도록 편의성을 고려했다.

 

현대차는 ST1에 유선형의 루프 스포일러를 비롯해 승객실과 적재함을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가니쉬를 적용해 공력 성능을 올렸다. 아울러 대표 라인업인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을 먼저 개발했는데 각각 일반 적재함과 냉동 적재함을 장착해 물류 및 배송 사업에 특화된 차량이다.

 

ST1 개발 초기부터 현대차는 국내 주요 유통 기업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실제 고객들의 니즈를 차량에 반영했으며 개발 단계의 샘플 차량을 고객들의 사업에 투입해보면서 물류와 배송 사업에 가장 적합한 맞춤형 차량으로 개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ST1은 다채로운 확장 가능성을 지닌 비즈니스 플랫폼”이라며 “물류와 배송 사업에 최적화된 차량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용도에 맞춘 플랫폼으로 확장할 수 있어 많은 고객에게 사랑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