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와 연동된 네이버페이, 효과는?

네이버파이낸셜, 삼페 기능 연동후 1개월 데이터 공개
앱 신규설치 전월비 186% 증가, 현장 결제금액도 123% 늘어

 

[더테크=문용필 기자] 네이버페이 현장결제에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기반 삼성페이 결제 기능이 연동된 지 2개월이 되어가는 가운데 두 서비스의 결합효과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주요 지표들이 공개됐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아직까지는 ‘성공적’이라고 볼 수 있다.

 

18일 네이버파이낸셜에 따르면 삼성페이 결제 기능을 연동한 후 지난 4월 한달간 네이버 앱 신규 설치 건수는 약 47만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대비 186% 증가한 수치. 네이버파이낸셜 측은 “네이버페이 앱을 통해 삼성페이 연동 현장결제를 이용할 수 있어 이를 위한 앱 설치 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용자 1인당 평균 현장 결제 금액도 전월 대비 123% 늘어났다. 특히 2회 이상의 반복 결제 사용자 비중이 전체의 72%에 달한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호기심 섞인 1회성 사용에 그치지 않는다는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 연령별로 살펴보면 주 소비층인 30, 40대의 4월 현장결제 금액은 전월 대비 각각 206%, 219% 크게 늘어났다. 20대 결제금액도 143% 증가했다.

 

네이버페이 현장결제가 이뤄진 곳은 총 58만1000여개로 집계됐다. 삼성페이 이용이 가능한 전국 300만 가맹점 중 20%의 비율이다. 네이버파이낸셜 측은 “결제처 또한 기존의 주요 편의점과 카페‧베이커리 프랜차이즈 가맹점 뿐만 아니라 소규모 음식점부터 약국, 병의원과 주유소, 차량 구매에 이르기까지 일상생활 곳곳의 다양한 가맹점으로 확대됐다”고 전했다.

 

네이버파이낸셜 측은 이달 중 네이버앱을 통해서도 MST 기반의 삼성페이 결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얼마 전 카카오페이 측도 삼성페이와의 연동을 논의중이라고 밝힌 상황. 최근 한국에 상륙한 ‘애플페이’에 맞서 국내 기업들의 ‘연합전선’이 펼쳐지는 듯한 모양새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