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시마크, AI 이미지 검색 기술 적용한 '포시 렌즈' 출시

네이버, 이미지와 유사한 상품 검색하는 기술 제공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유사한 이미지를 찾아주는 역할

 

[더테크=전수연 기자] 네이버가 AI 이미지 검색 기술을 활용해 쇼핑 시 세밀한 카테고리까지 지정할 수 있는 기능을 마켓에 접목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의 검색 효율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지난 1월 인수한 패션 C2C 마켓플레이스 포시마크(Poshmark)의 새로운 기능 ‘포시렌즈(Posh Lens)’가 정식 출시됐다고 20일 밝혔다.

 

포시 렌즈는 남녀 의류·신발·가방 카테고리에서 사용자가 촬영한 이미지와 일치하거나 가장 유사한 상품을 찾아준다. 사용자는 포시마크 모바일 어플 검색창 우측의 포시렌즈 아이콘을 터치하면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원하는 상품을 빠르게 찾을 수 있어 편리하며, 판매자는 다양한 상품이 검색 결과로 노출되기 때문에 판매 성장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포시 렌즈는 네이버 ‘스마트 렌즈’의 기반 기술인 AI 이미지 검색(vision) 기술이 접목됐다. 이는 네이버의 기술이 포시마크의 신규 서비스 출시로 이어진 첫 사례로 볼 수 있다. 

 

네이버 스마트 렌즈에 적용된 AI 이미지 검색 기술은 이미지에 있는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유사한 이미지를 찾아주는 역할을 하며 검색 사용성을 높이고 있다. 스마트 렌즈를 통해 쇼핑·문자 인식·와인 라벨 등 여러 주제에 특화된 검색이 가능하며, 정확한 상품명을 알지 못해도 이미지만으로 상품을 찾을 수 있다.

 

네이버는 지난해 텍스트, 이미지 등 복합 정보를 동시에 학습해 사용자가 원하는 결과를 빠르게 찾아주는 ‘멀티모달 AI’를 탑재해, 이미지 촬영 후 텍스트를 추가 입력하며 구체화 된 정보를 제공하는 검색 서비스로 고도화하고 있다. 이는 패션·잡화·색상·디자인 등 세밀한 검색이 필요한 쇼핑 영역에서 사용자의 반응을 얻고 있다.

 


관련기사

6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