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한 고정밀 공간 데이터 '오픈데이터셋'에서 찾는다

네이버랩스, 무상 공개 중인 데이터 누적 다운로드 수 8500건 넘어
위치 데이터 관련 산업의 활성화 목표로 제공

 

[더테크=전수연 기자] 네이버랩스가 국내 디지털 트윈 관련 산업의 성장을 위해 공개한 공간 데이터셋의 수요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네이버랩스는 무상 공개 중인 ‘오픈데이터셋’의 누적 다운로드 수가 8500건을 넘어섰다고 14일 밝혔다.

 

네이버랩스는 △자율주행 등에 필요한 실외 고정밀 지도(HD맵) △로봇·실내 AR 내비게이션 서비스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실내 측위 데이터셋으로 구성된 오픈데이터셋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21년 5월부터 국내 자율주행·로봇·XR·디지털 트윈 등 위치 데이터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자체 구축한 고정밀 공간 데이터를 무상 공개한 바 있다.

 

올 상반기 기준 실외 HD맵 데이터셋은 누적 1304건, 실내 측위 데이터셋은 7199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HD맵 데이터는 대학/연구실 40%, IT기업/스타트업 25%, 기관/단체 13% 등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HD맵은 서울 여의도·마곡·상암, 경기 판교 지역, 실내 측위 데이터셋은 매핑 로봇이 만든 강남역·현대백화점 판교점·코엑스를 공개하고 있다. 해당 데이터는 학계·연구기관·스타트업 등 누구나 연구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한편, 네이버랩스는 항공사진과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효율적으로 도시 단위 디지털트윈을 구축하는 기술 ‘ALIKE 솔루션’을 자체 개발해 국내외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