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통합검색에 생성형 AI ‘큐:’ 적용

단어 중심의 키워드 기반 검색부터 대화형 문장 검색까지 사용성 진화해
“대화형으로 정보검색부터 쇼핑, 예약 등을 연결해 검색 페러다임 바꿀 것”

 

[더테크=조재호 기자] 네이버 검색이 변화한다. 복잡하고 긴 내용을 대화하듯 입력해도 AI가 원하는 결과를 요약해서 답변해주고 관련 서비스까지 연결한다. 여러번 검색하고 결과를 비교하는 과정을 반복해 정보를 찾던 부분을 개선하고 각종 서비스의 연결성도 강화했다.

 

네이버는 30일부터 네이버 통합검색에 생성형 AI 검색 서비스 ‘큐(CUE:)’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큐:는 네이버가 지난 9월부터 시범 운영중인 생성형 AI 검색서비스로 쇼핑과 로컬 등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 연계로 편의성을 높였다. ‘사람처럼 검색(Human-like searching)’하는 과정을 통해 질문의 의도와 맥락을 고려해 이용자가 여러번 검색하며 얻어야 했던 정보를 한번에 찾아준다.

 

통합검색에 적용된 큐:는 사용자가 입력하는 질문의 유형에 따라 유동적으로 노출된다. 구체적인 의도를 가진 대화형 질의에는 검색 결과 상단에서 큐:의 답변을 확인할 수 있다. ‘~해줘’, ‘~알려줘’, ‘~추천해줘’, ‘~뭐야?’ 등 추천이나 제안이 필요한 질문에도 효과적으로 답한다.

 

예를 들어 ‘크리스마스에 예약 가능하고 주차되는 성수동 맛집 찾아줘’ 라는 질문에 각각의 정보를 하나씩 확인해야 했다면 큐:는 사용자가 원하는 조건에 부합하는 정보를 검색 결과 상단에서 한번에 찾을 수 있다.

 

김광현 네이버 서치 CIC 대표는 “큐:를 검색에 적용하면서 사용자가 원하는 검색 결과에 쉽고 빠르게 도달할 수 있게 됐다”며 “네이버는 콘텐츠와 서비스를 모두 지닌 전세계 유일무이한 플랫폼으로 생성형 AI 기술의 장점을 더해 한층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큐:는 상품, 레시피, 장소 검색부터 쇼핑, 장보기, 예약 등의 서비스와 연계해 별도의 추가 검색 없이 액션까지 연결해 편의성을 높였다. 큐는 웹상의 정보들을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지식베이스와 연동된 데이터베이스(DB)를 활용해 답변한다.

 

아울러 자동완성 서비스 하단에 제공되는 큐: 추천 질의와 사용자가 큐: 답변을 선택해서 볼 수 있는 옵션을 통해 보다 확장된 검색 경험이 가능해진다.

 

네이버는 통합검색에 큐:를 적용하면서 사용자가 검색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AI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를 구현했다.

 


관련기사

5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