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모션캡쳐 스타트업 ‘무빈’에 신규 투자

무빈의 실시간 마커리스 모션캡쳐 기술 구현, 세계시장 경쟁력 높아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에서 투자까지 진행, 네이버와 시너지 성과 돋보여

 

[더테크=조재호 기자] 네이버 D2SF가 무빈에 투자를 진행했다. LiDAR 센서 하나만으로 모션캡쳐가 가능한 기술력을 지닌 업체로 희소가치가 있는 기술력을 지녀 앞으로 더욱 큰 성장이 기대된다.

 

네이버 D2SF가 실시간 마커리스 모션캡쳐 스타트업 ‘무빈’에 신규 투자를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올 한해 글로벌 시장 위축에도 네이버 D2SF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유망 기술을 발굴하고 전략적 투자리를 이어갔다.

 

무빈은 네이버 D2SF가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을 통해 발굴한 스타트업이다. 마커·트래커 등 별도 장비를 사용하지 않는 실시간 마커리스 모션캡쳐 기술을 개발 중이다.

 

기존 모션캡쳐 기술은 사람과 물체에 마커 등을 부착해 움직임을 복재하는 방식으로 수억원이 드는 전문 장비가 필요했다. 무빈은 자체 데이터셋 기반의 AI 모델을 구축해 LiDAR 센서 하나만으로 정밀한 3D 모션을 실시간으로 구현할 수 있다.

 

마커리스 솔루션 중 LiDAR 센서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모션캡쳐를 구현하는 방식은 세계 시장에서도 희소한 기술이다. 무빈은 컴퓨터그래픽스 분야에서 세계 4대 학술대회로 평가받는 Pacific Graphics 2023에서 관련 논문이 채택되기도 했다.

 

무빈은 카이스트 박사과정 멤버들이 창업한 팀으로 공동참업진은 3D모션그래픽스 및 LiDAR 소프트웨어 기술 등에 대해 뛰어난 기술 역량을 갖췄다. 아울러 메타, 네이버제트, SOSLAB 등 연관 산업 현장에서 활동한 경험을 바탕으로 시장 이해도가 높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캠퍼스 창업 공모전으로 처음 만난 무빈은 차별화된 기술력과 실행력 그리고 젊은 에너지가 돋보였던 팀”이라며 “인큐베이팅 기간 동안 빠른 성장을 보여준 만큼 앞으로 더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투자 취지를 밝혔다.

 

양 리더는 “2024년에도 네이버 D2SF는 새로운 기술과 제품으로 도전하는 스타트업을 적극 발굴해 투자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네이버 D2SF는 경직된 글로벌 투자 시장에서도 다채로운 방법으로 초기 기술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네이버와 시너지를 낼 방안을 모색했다. △캠퍼스 기술창업 공무전 △생성형 AI 테마 신규 투자 공개모집 △전분야 투자 검토 신청 상시 전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전략투자를 이어갔다.

 

이번에 투자한 무빈도 올해 상반기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을 통해 예비창업단계에서 선정된 팀이다. 무빈은 인큐베이팅 기간 동안 네이버의 인프라를 활용해 모션 데이터셋을 구축했고 네이버 ETEC 등과 협업을 논의 중이다. 무빈은 네이버 D2SF가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을 통해 발굴한 두 번째 팀이다.

 

아울러 네이버 D2SF는 AI 생태계 전반에 걸쳐 구축한 투자 포트폴리오를 네이버클라우드의 AI RUSH 2023과 연계해 AI 시너지를 강화하기도 했다. 최근 상장한 크라우드웍스는 지난 2017년 첫 투자 이후 지속적인 협업 관계를 구축했던 기업으로 D2SF 창립 이후 스타트업 성장 지원의 첫 결실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5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