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유행어 알려줘"...'클로바X' 답변은?

[리뷰T]네이버, 24일 대화형 AI 클로바X 베타버전 공개
'스킬' 기능을 통해 네이버 API 연동 답변 제공

‘리뷰T’는 더테크의 기자가 다양한 테크 서비스와 기기, 마케팅 현장 등을 직접 체험하는 콘텐츠입니다. 'T'는 더테크와 이야기(Talk)를 동시에 의미합니다. 딱딱한 기사형식에서 다소 벗어나 편안하고 톡톡 튀는 문체로 독자분들에게 편안하게 다가가겠습니다.

 

 

[더테크=전수연 기자] "전기자, 오후 4시에 베타테스트 시작한대요."

 

네이버가 24일 발표하는 생성형 인공지능(AI) '하이퍼클로바X'를 취재하기 위해 '단23' 컨퍼런스 현장에 나가있던 선배기자의 전언. 하이퍼클로바X가 적용된 대화형 AI '클로바X'의 베타테스트가 시작되는 시간이었다.

 

클로바X에 대한 호기심이 인 이유는 간단했다. 하반기 국내 ICT 업계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가 하이퍼클로바X인 만큼 이를 일반 사용자 입장에서 손쉽게 접할 수 있는 플랫폼이 클로바X라는 판단을 했기 때문이다.

 

챗GPT나 바드 등 대화형 AI를 통한 정보 습득은 포털 검색만큼이나 쉬워졌지만 국내 플랫폼 중에선 아직 기자의 눈에 딱 와닿는 것이 없었다는 점도 클로바X에 대한 관심을 키웠다. 

 

(관련기사: [현장] 하이퍼클로바X 장착한 네이버 '신무기'는?)

 

네이버는 ‘클로바X’만의 강점으로 △대화 주제에 맞춰 최적의 답변을 찾아주는 ‘스킬’ △기억하고 싶은 대화는 저장해 나만의 정보로 만드는 ‘디스커버리‘ △LLM(초거대언어모델)과 나의 문서 정보를 연결해 생산적인 대화가 가능한 ’커넥터‘ 등을 내세웠다.

 

특히 컨퍼런스에서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한국 시장을 위한 자연스러운 한국어 표현과 맥락 이해력, 법과 제도 등을 이해한 AI”라며 ’한국인‘을 위한 AI임을 강조했다. '외국산' 생성형 AI의 문제로 지적되는 맥락 이해 부족, 국내 흐름 파악 미흡 등을 클로바X는 극복할 수 있었는지 궁금해졌다. 

 

베타버전 클로바X의 구성은 챗GPT와 비슷한 느낌이었다. 그중 눈에 띄는 건 ’스킬‘ 버튼이었다. 스킬 기능은 네이버 쇼핑·네이버 여행에 체크를 하면 질문에 필요한 부분을 네이버의 API에서 불러오는 것이다.

 

스킬 기능을 시험해보기 위해 선택한 키워드는 '제주도 고등어횟집'이었다. 뜬금없어 보이긴 하지만 맛집추천에 여행정보까지 겸하는 키워드로 불현듯 머릿속에 떠오른 것이었다. 

 

 

질문에 대한 답변은 꽤 방대했다. 게다가 클로바X는 스킬을 통해 네이버 여행과 연동된 결과를 보여줬다. 특히 하단에는 식당 리스트의 링크가 연결돼 따로 네이버에 검색해야 하는 수고를 덜 수 있었다.  과거 챗GPT를 사용해본 경험과 비교하면, 클로버X의 '한국어 답변'은 비교적 매끄럽게 느껴졌다. 

 

최신 트렌드나 조류가 어떻게 클로바X에 적용되고 있는지도 궁금했다. 그래서 MZ세대들의 유행어에 대한 질문을 던져봤다. 

 

 

그런데 기대와는 달리 다소 '고전적인' 답변이 나와 조금은 당혹스러웠다. 클로바X가 답한 유행어들은 이젠 MZ뿐만 아니라 다양한 세대에서 사용되는 것이기 때문이었다.  특히 ’N포세대‘의 경우 MZ세대가 사용할 확률이 매우 낮은 단어라는 생각이다. 국내의 트렌드를 잘 아는 대화형 AI일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었을까. 다소 아쉬운 대목이었다. 

 

답변의 속도가 다른 대화형AI에 비해 다소 느릿하게 느껴진 것도 개선의 필요가 있어보였다. 로딩시간이 1분 이상 소요됐기 때문이다. 대화란 피드백이 빨리빨리 이뤄져야 재미를 느끼는 것 아니겠는가. 그런 점에서 답답한 느낌이 들었다. 

 

물론, 기자가 클로바X를 사용한 것은 베타테스트 첫날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이다. 정식 서비스가 출시되면 베타기간 동안 나타난 문제들이 상당부분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기자의 기대보다 더 '트렌디'한 대화형 AI로 클로바X가 자리잡기를 기대해본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