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중소상공인 위한 ‘AI RIDE’ 진행

AI RIDE 통해 기술 이해도 향상과 활용 역량 강화 지원
기술 고도화와 시장 변화에 발맞춰 ‘프로젝트 꽃’도 다변화

 

[더테크=조재호 기자] 네이버가 프로젝트 꽃의 새로운 지원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인공지능(AI) 기술 고도화와 시장 변화에 따른 프로그램으로 기술 진입 장벽을 낮춰 선순환 구조를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중소상공인(SME)의 기술 리터리시 향상을 돕기 위한 새로운 지원 프로그램 ‘AI RIDE’를 1일부터 시작한다. AI RIDE은 네이버의 다양한 파트너들이 기술 및 솔루션 전반의 이해도와 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AI RIDE의 시작은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를 대상으로 AI 솔루션 체험을 지원한다. AI 기술이 낯설 수 있는 판매자들이 각자의 상황에 맞춰 솔루션을 운영해 보면서 활용 역량을 강화하고 효용성을 검증해 비즈니스 환경에 맞는 솔루션을 찾을 수 있다.

 

신지만 네이버 프로젝트 꽃 사무국 리더는 “AI RIDE를 통해 더 많은 셀러가 AI 솔루션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양질의 솔루션들이 몰려드는 선순환 구조가 형성될 것”이라며 “SME와 창작자들이 쉽게 AI 솔루션에 접근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 꽃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SME의 생산성 향상을 위해 다양한 기술 개발과 함께 AI와 커머스가 결합하는 시장 변화에 발맞춰 AI RIDE를 통해 기술 솔루션의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한 프로젝트 꽃 지원을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AI RIDE는 네이버 직원들로 구성된 '꽃 앰배서더'가 사업자들과 직접 만나고 임팩트 토론을 거쳐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네이버는 SME의 니즈와 비즈니스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되어 설계된 만큼, 기술 리터러시 향상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네이버가 AI RIDE를 통해 지원하는 솔루션은 AI 및 자동화 솔루션 6종이다. 상품을 추천·전시하는 클로바MD 3종을 비롯해 외부 스타트업 개발사의 솔루션으로 리뷰 노출 AI 매니저, VCAT.AI, 매모판 LITE이 포함된다.

 

AI RIDE는 11월 13일까지 판매자를 모집하며 추첨을 통해 스마트스토어를 선정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네이버 커머스솔루션마켓은 상풍 판매와 마케팅, 고객 관리 등 사업 운영에 필요한 기술 솔루션 61종을 제공하고 있으며, 약 10만명의 판매자가 1개 이상의 솔루션을 구독하고 있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