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데이터센터 '각 세종', LEED 등급 확보

네이버, 이번 각 세종 LEED 플래티넘 인증 더하며 모든 건축물들에 대해 LEED 플래티넘 획득
미국 그린빌딩위원회가 시행하는 전 세계적인 친환경 건물 인증 제도

 

[더테크=전수연 기자] 네이버의 두 번째 데이터센터 각 세종이 LEED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하고 미래 기술에 이어 친환경 운영 전략까지 공존하는 데이터센터임이 입증됐다.

 

네이버는 이번 각 세종 LEED 플래티넘 인증을 더하며 모든 건축물들에 대해 LEED 플래티넘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LEED는 미국 그린빌딩위원회가 시행하는 전 세계적인 친환경 건물 인증 제도다. 2013년 각 춘천의 LEED 플래티넘 획득을 시작으로 그린팩토리(2014년), 커넥트원(2015년)에 이어 제2사옥 1784(2022년), 이번 각 세종까지 모두 ‘친환경’ 인증을 받게 된 셈이다.

 

특히 각 세종은 글로벌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중에서는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LEED 플래티넘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이번 평가에서 각 세종은 설계와 건축 단계부터 에너지 효율성 확보, 자연 녹지 보호를 고려해 지속 가능한 IDC 운영을 실천한 점이 주요하게 인정받았다. 

 

지난해 11월 본격 가동을 시작한 각 세종에는 네이버의 친환경 운영 전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첫 IDC 각 춘천을 통해 10년간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각 세종 역시 주변 지형, 생태계를 고려해 설계됐으며 건축단계에서도 다양한 친환경 자재가 사용됐다.

 

또한 각 세종은 자체 개발한 공조 시스템 NAMU(NAVER Air Membrane Unit) 3세대 설비를 통해 자연 바람으로 24시간 서버실을 냉각하고 서버실에서 배출된 열기를 온수 공급, 스노우 멜팅 시스템 등 운영에 활용해 에너지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이외에도 각 세종 내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 지열 에너지 등을 통해 전력 확보와 재생에너지 사용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네이버는 이를 통해 연간 13000 메가와트시(MWh) 수준의 전력을 절감해 6000톤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각 세종은 글로벌 화두가 된 AI 등에 필수적인 고성능 컴퓨팅 인프라를 갖춘 하이퍼스케일 IDC이자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첨단기술까지 대거 접목된 미래 거점이기도 하다.

 

이번 LEED 인증을 통해 첨단 미래 기술에 이어 친환경 분야에서도 전 세계 최고 수준의 IDC임을 인정받게 된 만큼 네이버는 모든 사용자가 기술을 함께 누릴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네이버는 2040 카본 네거티브 전략을 중심으로 사옥과 데이터센터 운영 시 환경 영향을 저감하는 등 ESG, 친환경 경영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한국수자원공사 등과의 PPA를 통해 1784에 재생에너지를 도입하고 있으며 각 춘천은 자연에너지를 활용한 외기 냉방을 통해 글로벌 수준 PUE(전력효율) 1, 2 이하를 유지 중이다. 또 RE100, EV100 등 글로벌 기후 변화 이니셔티브에도 적극 동참 중이다.

 

 


관련기사

7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