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347편, 3만회 이상 인용… 팀 네이버의 AI 연구

AI 안전성 분야 연구성과 돋보여, ACL에서 ‘베스트 페이퍼’등 수상 기록
선행연구로 자체 LLM 기술 확보 및 비즈니스 성과까지 글로벌 AI 기업으로 성장

 

[더테크=조재호 기자] 네이버가 수년간 쌓아온 인공지능(AI) 선행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무대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AI가 IT기업들의 가장 큰 화두로 떠오른 시점에서 안전한 AI와 지속가능하고 책임감 있는 AI와 관련된 연구들이 많은 주목을 받았다.

 

네이버와 네이버클라우드는 2023년을 마무리하면서 자사의 AI 연구 역량과 성과를 20일 공개했다. 팀네이버의 AI 연구 논문은 지난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글로벌 최고 권위의 학회들에서 347편이 채택됐다. 2019년 29편에서 작년과 올해는 각각 100여편으로 그 수가 큰 폭으로 늘었는데 팀네이버의 AI 기술 역량이 가파르게 성장했음을 보여준다.

 

각각의 논문의 영향력도 상당한 편이다. 팀네이버가 발표한 AI 논문들은 구글 스칼라(Google Scholar)기준 2023년 1만회 이상, 조사기간 동안 3만회 이상의 피인용됐다. 지난 2022년의 연구 영향력 상위 100대 논문 기준으로 구글과 인텔보다 앞선 세계 6위를 기록했다.

 

최근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AI 안정성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 초대규모 언어모델에서의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탐지하는 도구를 제안한 연구는 세계 3대 머신러닝 학회 중 하나로 꼽히는 NeurIPS(Neural Information Processing Systems) 2023에서 논문 리뷰 점수 기준 ‘상위 10% 연구’로 선정됐다.

 

아울러 서울대학교와 설립한 서울대-네이버 초대규모 AI 연구센터는 신뢰할 수 있는 초거대 AI를 핵심 주제로 연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초거대 언어모델 신뢰성 강화 기술 연구는 글로벌 자연어 처리학회 ACL(Association for Computational Linguistics) 2023에 채택되는 성과를 거뒀다.

 

‘지속 가능하고 책임감 있는 AI’연구도 큰 주목을 받았다. 네이버의 AI 안부전화 서비스 ‘클로바 케어콜’을 통해 초대규모 AI의 사회적 가치 창출 가능성을 실증한 인터뷰 연구는 CHI 2023에서 상위 1% 연구에 해당하는 ‘베스트 페이퍼’에 선정됐다. 클로바 케어콜은 APEC의 바이오-순환-녹색 경제(Bio-Circular-Green Economy) 모델을 강화하는 기술을 설명하기 위해 지난 11월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우수사례로 소개됐다.

 

아울러 사회적 대립이 첨예한 사안에 대해 초대규모 AI의 편향 발언을 완하할 수 있는 학습 데이터셋 구축 방법을 제안한 연구는 ACL 2023에서 베스트 페이퍼 후보까지 올랐다.

 

이처럼 국내 최고 수준을 넘어 글로벌 무대에서도 경쟁력을 갖춘 팀 네이버는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NeurIPS와 ICML(International Conference on Machine Learning) 학회의 조직위원회 멤버로 참여했다.

 

지난 11월 영국 정부가 개최한 AI 안전 정상회의(AI Safety Summit)에도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 두 곳 중 하나로 공식 초청받아 오픈AI, 딥마인드, 앤트로픽(Anthropic) 등 가장 앞선 AI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기업들과 안전한 AI 구축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 이노베이션 센터장은 “네이버가 발표한 논문은 꼭 읽어본다는 해외 연구자들도 귑게 만날 수 있고, 학회에서 채택되는 논문과 피인용 수치를 통해서도 팀네이버의 AI 기술 역량을 확인할 수 있다”며 “AI가 일상과 업무 전반에 활용되기 시작하면서 앞으로 안전한 AI에 대한 논의가 중요해진 만큼 AI 안전성 연구를 강화해 글로벌 기술 주도권 경쟁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