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LX와 업무협약 맺고 사우디 디지털트윈 구축 추진

네이버클라우드, IoT 스퀘어 이어 LX와도 협업하며 국내외 파트너망 강화
LX와 해외 디지털 트윈 구축 사업 확대 논의 이후 구체적인 비즈니스 연계

 

[더테크=조재호 기자] 네이버가 지난 10월 수주한 사우디아라비아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에 앞서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와 협력을 강화했다.

 

네이버클라우드와 LX공사는 15일 경기도 성남시의 네이버 1784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주요 도시 디지털 트윈 플래폼 구축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사는 각자의 기술과 노하우를 융합해 팀 네이버의 사우디아라비아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과 운영이 보다 효율적이고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협력한다. 네이버클라우드와 네이버랩스는 ALIKE 솔루션으로 국내외에서 다양한 디지털 트윈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LX공사의 LX플랫폼은 디지털 트윈 기반 3차 공간정보를 토대로 도시와 국토 문제해결을 위한 분석 시뮬레이션을 지원하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 7월 사우디아라비아와 IoT·스마트시티 기술 솔루션 기업 IoT 스퀘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관련 사업 추진을 위해 국내외에서 파트너십을 확대하면서 협업 기반을 다져가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도 네이버클라우드와 네이버랩스, LX 공사가 체결한 해외 디지털트윈 구축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보다 구체화해 상호간 역량을 집중하자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국토 정보 운영에 노하우를 갖춘 LX 공사와의 협력을 통해 국가 단위 대규모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에 더욱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우수한 국내외 파트너들과 함께 프로젝트 성공을 위한 협업 기반을 다져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6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