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정보보호 전문가 영입...보안 강화 지속

보안 전문가 통한 정보 보호 체계 구축
홍관희 신임 전무, 사이버 보안 전반에 높은 이해도 갖춰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자사 보안 체계를 더 공고히 하기 위해 새로운 보안 전문가를 영입했다.

 

유플러스는 신임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로 사이버 보안 전문가 홍관희 전무를 영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유플러스는 개인정보 유출 및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인터넷 장애 방지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5월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정보보호자문위원회’를 발촉해 보안 체계 정비에 나선 바 있다.

 

이에 앞서 유플러스는 지난 2월 ‘사이버 안전혁신안’을 발표해 정보보호 투자액을 천억원 규모로 확대하고, 전사 정보보호책임자와 개인정보보호책임자(CPO) 등 보안 전문가 영입을 발표했다.

 

홍관희 신임 CISO는 통신·금융·유통·게임 등 25년간 여러 산업 분야에서 정보보호와 개인정보관리 체계를 구축한 실무형 전문가다. 그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정보유출·침해사고에 대응한 경험으로 사이버 보안 전반에 높은 이해도를 갖췄다고 평가받는다.

 

한편, 유플러스는 보안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숭실대학교와 협력으로 ‘정보보호학과’를 계약학과로 신설하고, 올해부터 신입생을 모집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이버 보안 관련, △외부 보안 전문가와 취약점 사전점검·모의해킹 △선진화된 보안기술 적용 및 미래 보안기술 연구·투자 △사이버 보안 혁신 활동 보고서 발간 등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5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