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미들마일 시장, 'DX'로 경쟁 심화된다

LG유플러스, DX 플랫폼 '화물잇고' 소개
기반 데이터를 바탕으로 주선사와 차주 최적 매칭 가능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미들마일(Middle mile, 판매자로부터 물류센터까지의 B2B 간 운송) 시장의 디지털전환(DX)을 위한 새로운 플랫폼을 선보인다. 최근 모빌리티 업계에서 초기 미들마일 시장을 목표로 한 서비스들이 준비되고 있는 가운데, 현장 수요에 맞는 플랫폼으로 활용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유플러스는 화물 운송을 의뢰받아 차량을 배차하는 주선사와 화물을 운송하는 차주를 매칭시켜주는 화물운송 중개 DX 플랫폼 ‘화물잇고’를 이달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관련기사: [현장] 카카오모빌리티가 지향하는 '스마트 물류'는?)

 

화물잇고는 화물 접수부터 배차, 운송, 정산, 거래처 관리 등 화물 중개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플랫폼 안에서 제공한다. 주선사는 전용 웹을 통해 화물을 등록할 수 있고, 차주는 모바일 어플로 원하는 화물을 선택한다. 이를 통해 플랫폼 내에서 주선사와 차주 사이 적정 화물이 매칭된다.

 

화물잇고 출시 배경에 대해 임장혁 기업신사업그룹장은 “미들마일 물류는 오랜 시간 동안 게시판 수준으로 미흡하게 관리됐다”며 “화물 정보망, 액셀, 수기 등 배차관리 전반의 디지털화 수요가 커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화물잇고 개발 전반의 내용을 설명하고자 강종오 스마트모빌리티 사업담당 상무의 발표가 이어졌다. 강 상무는 “유플러스는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를 꾸준히 개발해왔다. 또 자율주행은 LG전자와 함께 대형 트럭에 대한 군집 자율주행을 개발했다”며 “여러 R&D를 바탕으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 구축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플러스는 현재 미들마일 운송 시장 종사자들이 약 40%의 물량을 외주로 처리하고 있으며 이러한 주문, 배차 요청과 수락, 정산 과정에서 어려움이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이를 해결하고자 출시되는 ‘화물잇고’의 기능 4가지는 △AI 배차 맞춤 △최적 경로 안내 △화물 전용 맵 △위치기반 화물 트레킹이다. 전영서 CTO 기업서비스개발 담당은 화물잇고가 플랫폼 영역에서 △TMS(운송관리 시스템) △OMS(주문관리 시스템) △PMS(자산관리 시스템)의 여러 데이터를 바탕으로 설계됐다고 말했다.

 

전영서 담당은 “화물잇고 개발 시 가장 중요했던 점은 화물 운송이 초기시장이기 때문에 빠르게 요구사항을 반영해야 했고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도록 발굴했다”며 “또한 여러 데이터를 정확히 처리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아키텍처로 전 단계를 자동화했다”고 말했다.

 

유플러스는 화물잇고의 데이터 파이프 라인이 △화물 등록데이터 △화물 운송데이터 △결제데이터 등이며 자사 산업데이터 플랫폼으로 화물 맞춤 추천 및 수요 예측 등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미들마일 운송 플랫폼은 카카오모빌리티도 새로 진입한 분야 중 하나다. 이러한 플랫폼 경쟁에 대해 김종오 담당은 “타 기업과의 차별점은 우선 사업모델이다. 경쟁사는 화주를 대상으로 직접 사업을 하지만 유플러스는 주선사를 대상으로 한다”며 “DX 기능은 세금계산서 발행 등을 DX 툴로 전환하고 화물 차주를 위한 종합 커뮤니티 포털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유플러스는 자사 화물 운송 중개 플랫폼이 물량과 차주가 모일 수 있는 커뮤니티 기능 개발을 위해 계열사 시너지도 높일 계획이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