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전기차 충전 서비스 ‘볼트업’ 선봬

EV트랜드코리아서 차별적 고객 가치 강조한 충전시스템 전시
안전성 강조한 ‘안심-UP’, 천장형 충전기로 공간 활용성 높인 ‘케이블-UP’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가 6일부터 사흘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EV트렌드코리아’에 참가해 충전 서비스 ‘볼트업(VoltUp)’을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차별적 고객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고안된 ‘안심-UP 충전시스템’과 ‘케이블-UP 충전시스템’ 두 가지 볼트업 서비스를 선보인다.

 

안심-UP 충전시스템은 고객이 경험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기의 미래를 제시한다. △화재 예방 △사용자 인식형 오토차징 △충전소 상황 확인 △블랙박스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케이블-UP 충전시스템은 지난해 개발된 ‘천장형 전기차 충전기’로 부스에 실물이 설치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이 시스템은 천장에 설치되어 단자 오염이나 침수를 방지하고 1대의 충전기로 총 4구간의 주차 구역에서 사용할 수 있어 공간 활용도가 높아진다.

 

현준용 LG유플러스 EV충전사업단장(부사장)은 “EV트렌드코리아 참여를 통해 볼트업의 경쟁력을 알리고 미래를 함께할 협력사를 발굴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1월 앱과 함께 출시된 볼트업은 가까운 전용 충전소의 위치를 알려주고 편리한 충전 및 결제를 돕는 서비스다. 올해 전기차 완속·급속 충전시설 보조사업자로 선정된 볼트업 전기차 충전기는 설치 시 환경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