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알아서 택배 운반'...U+,배송로봇 고도화

사용자 업종별 특성 맞춘 다양한 솔루션 지원
U+안내로봇, U+실내배송로봇 자체 개발한 원격 관제 플랫폼 탑재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기업의 DX 경험 혁신을 위해 로봇 관제 플랫폼을 확대한다.

 

유플러스는 U+안내로봇과 U+실내배송로봇을 새롭게 공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030년까지 민관협력 자금으로 3조원 이상을 투자해 로봇 시장 규모를 20조원 이상으로 키우겠다고 발표했다. 그만큼 로봇산업은 신성장동력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유플러스는 서비스용 로봇 시장 내 선도 사업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사업 영역 다각화를 결정했다.

 

U+안내로봇, U+실내배송로봇은 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원격 관제 플랫폼이 탑재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로봇 본체는 LG클로이 안내로봇, LG클로이 실내배송로봇, 케이로보 Alice-K 실내배송로봇이 사용됐다. 원격 관제 플랫폼의 경우 제품 출시 이후 올 상반기 이내 추가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원격 관제 플랫폼이 적용되면 관리자가 직접 로봇에 가서 조작을 해야 하는 불편함 없이 멀리 떨어져 있는 상황에서도 상태를 확인하거나 이동시키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U+안내로봇은 사이니지에 표시되는 콘텐츠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고 호텔 등 숙박업소에 도입된 U+실내배송로봇에는 사용자가 프론트로 전화하지 않아도 QR을 스캔해 주문하면 로봇이 배달해주는 QR 주문 기능도 추가된다.

 

특히 유플러스는 하나의 플랫폼 안에 사용자 업종별 특성에 맞춘 다양한 솔루션을 지원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사무실에 도착한 택배를 각 사원들에게 배송해주는 용도로 로봇이 도입되는 경우 오피스 물류 관리 솔루션이 적용돼 택배의 출발, 도착 알림을 제공하고 로봇 배송, 픽업 신청도 가능하게 된다.

 

이번에 출시되는 U+안내로봇은 자율주행이 가능하고 전면에 대형 사이니지가 장착돼 방문객을 특정 장소까지 안내하거나 정보를 제공하기에 용이하다. U+실내배송로봇의 경우 승강기와 연동이 가능해 로봇이 직접 다른 층으로 물건을 배송할 수 있다.

 

실제로 U+안내로봇을 도입한 국립중앙박물관의 경우 상시 로봇 도슨트 서비스를 제공해 지정된 시간, 구역에서만 가능했던 기존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했다.

 

U+실내배송로봇을 도입한 경찰병원 등 대형 병원은 하루에 수십 번 사람이 직접 운반했던 검체, 약품을 로봇에게 맡겨 임직원의 피로도를 줄이고 업무 만족도를 높일 수 있었다.

 

향후 유플러스는 더 다양한 영역에서 U+ 로봇이 활용될 수 있도록 솔루션 보유 업체들과 제휴를 맺을 예정이다. 또 각 제휴 업체의 솔루션에 문제가 생긴 경우 원격 관제 플랫폼에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기능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5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