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플러스, 폐배터리 재활용 협의체 '배리원' 출범

환경오염 막는 자원 재활용 선순환 구조 위해 맞손
폐배터리 수거 경제, 사회 효과 분석도 계획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폐배터리 자원 재순환에 앞장서는 협의체 ‘배리원(Battery Recycle One team)’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배리원은 자원 재활용을 통해 친환경 ESG 경영에 기여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어가는 민간, 기관이 모인 협의체다. 자원순환의 사각지대인 폐배터리의 수거율을 높이고 새로운 배터리로 만들어 재활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가기 위해 추진됐다.

 

폐배터리에는 망간, 아연, 니켈, 카드뮴 등 인체에 유해한 중금속이 들어있어 일반 쓰레기와 분리배출할 경우 토양·수질 보호와 탄소 저감에 기여하고 니켈·코발트·리튬 등 희귀 광물을 추출해 자원을 순환할 수 있다.

 

친환경 ESG 경영에 주력하고 있는 유플러스는 협의체에 합류하며 자원 재활용 촉진에 앞장서기로 했다. 우선 전국 사옥과 직영매장에서 고객 대상 폐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진행하고 지역별 수거 거점도 운영한다.

 

유플러스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전국 30개 직영매장과 사옥에서 폐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진행해 일반 배터리 16346개, 휴대용 보조배터리 3600개 등을 모아 배터리재활용업체에 전달한 바 있다.

 

배리원에 참여하는 기업과 기관은 주관사인 유플러스와 에너자이저, 한국전지재활용협회,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청소년재단, 고려대학교 등이다. 배리원은 △대국민 폐배터리 수거 활동 △교육과 캠페인 활동 △수거 활동 연계 사회 약자 지원 활동 △제도개선과 수거에 따른 경제, 사회 효과 분석을 진행한다.

 

한국전지재활용협회는 대국민 배터리 교환 행사를 열고 환경의 날(6월), 자원 순환의 날(9월)에 대국민 전시·참여 부스를 운영한다. 배터리 희귀금속 재활용업체인 이알은 자원재순환과정을 견학할 수 있는 코스를 마련한다.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농어촌지역에 방치되고 있는 드론 배터리, 부표 배터리 등에 대한 수거 홍보물을 지자체 등에 전달하고 수거 작업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한국청소년재단은 더 많은 아동, 청소년이 캠페인에 참여하도록 독려한다. 고려대학교는 지역사회 연계 캠페인과 대학생 동영상 공모전을 개최하고 타 대학에도 캠페인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아울러 유플러스와 배리원은 향후 참가 기관과 기업을 확대하고 각종 체험활동 등 전국민 대상 자원 재순환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