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생태계 조성 위해 차세대 S/W 플랫폼 활용

중소 개발사에 5G 핵심 기능 API로 제공해 서비스 개발 토대 마련
오픈 API 활용해 공공재난관제·원격주행자동차·VR 등 서비스 시연

 

[더테크=조재호 기자] LG유플러스가 에릭슨엘지와 함께 5G 서비스 생태계 확장을 위한 플랫폼을 마련했다.

 

LG유플러스는 통신장비 제조업체인 에릭슨엘지와 손잡고 차세대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술 검증을 완료하고 이를 활용해 5G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검증을 통해 LG유플러스는 5G 서비스에 필요한 네트워크·인증정보·위치정보 등 데이터를 국제 표준 API 형태로 제공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API는 통신사가 가지고 있는 데이터를 제휴 기업에 제공할 수 있는 형태로 변환해주는 함수를 말한다.

 

이번 플랫폼 검증에서 LG유플러스는API 형태의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공공재난관제 △원격주행자동차 △VR·AR서비스 등에 활용하는 시연을 완료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연말까지 다양한 시연을 통해 5G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계획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해 6월 3GPP(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 표준 기반의 원격자율주차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 이번 API 기반 5G 네트워크 플랫폼 솔루션을 계기로 다양한 기업이 5G 네트워크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선행개발담당은 “5G 핵심 기능을 소프트웨어 개발자에게 제공해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서비스가 빠르게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올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 가기 위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5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