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LGU+, '디지털혁신' 역량 강화로 플랫폼 사업 넓힌다

황현식 사장, 임직원에 신년 메시지 통해 3대 전략 밝혀
"올해는 DX 수준을 높여 성과로 이어지게 하는 데 집중할 것"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CX(고객경험) △DX(디지털혁신) △플랫폼으로 구성된 2024년 3대 전략을 발표했다.

 

유플러스는 2일 임직원에게 전달한 신년 메시지를 통해 대내외 경영 환경이 녹록지 않은 2024년에도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고객 중심 회사로 거듭나야 하고 이를 위해 DX 역량 강화와 플랫폼 사업 확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플러스 황현식 사장은 “2024년 저성장이 지속되고 경쟁 강도가 심화되는 등 경영 환경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어느 때보다 단합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래에 지속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기반을 탄탄히 해야 한다”며 “CX혁신과 플랫폼 사업 성공이 DX 역량에 좌우되는 만큼 올해는 DX 수준을 높여 성과로 이어지게 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사장은 CX·DX·플랫폼 사업 확대 등 3대 전략에서 혁신을 가속하기 위해 통신의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AI/Data 사업을 확대해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세부 계획을 제시했다. 아울러 플랫폼 사업의 질적·양적 성장을 위해 B2C는 물론 B2B 분야로 플랫폼 사업을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상품 및 채널 혁신을 위해 통신의 디지털화가 강조됐다. 다양한 통신 서비스를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오프라인 매장은 차별화된 가치를 부여해 MZ세데에게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황 사장은 “기존에 없었던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통신의 플랫폼화를 위해 너겟과 유플닷컴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성장시킬 것”이라며 “매장은 오프라인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가치를 위해 역할을 쇄신하고 미디어 시청경험을 늘려 올해부터 MZ세데에게 가장 뛰어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는 회사로 자리 잡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AI와 Data 사업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AI 응용 서비스 경쟁력을 위해 유플러스의 초거대 AI 익시젠을 통신, 플랫폼 서비스에 적용한다. 황 사장은 “우리가 강점을 가진 영역에서 확고한 선두를 만들어내고 플랫폼, 통신 서비스 영역에서 AI 사업을 발굴할 것”이라며 “기존 통신 고객 데이터와 플랫폼 사업에서 발생하는 행동 데이터를 연계해 새로운 사업을 고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B2C 플랫폼 사업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성과를 가시화하고 B2B 플랫폼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발굴하겠다는 계획도 공유했다. 황 사장은 “라이프, 놀이 등 B2C 플랫폼 사업은 조기에 성과가 가시화될 수 있도록 이용자 기반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고 성공 가능성이 높은 영역으로 선택과 집중할 것”이라며 “DX가 보편화되면서 B2B 시장에서 구조 변화가 생기고 새로운 기회가 열리고 있는 만큼 기회를 찾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기본기에 대한 강조도 잊지 않았다. 황 사장은 “변화가 아무리 성공한다 하더라도 통신의 근간이 무너지면 모든 것이 멈추는 만큼 항상 긴장을 늦추지 않고 점검하고 챙겨야 한다”며 “모든 임직원이 자신의 업무와 관련해 품질, 안전, 보안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속 투자와 전문 인력 확보 등을 통해 기본을 다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6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