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한국토요타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

볼트업 가입 후 무료 충전 멤버십 서비스 개발
이달 출시 예정인 5세대 프리우스 사용자부터 가입 가능

 

[더테크=전수연 기자] LG유플러스(이하 유플러스)가 한국토요타자동차와 함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에 나선다.

 

유플러스는 한국토요타자동차와 멤버십 서비스 개발, 충전기 설치 등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관련기사: 로봇플랫폼으로 '로봇 사용량·패턴' 사전에 진단한다)

(관련기사: LGU+-한전, 재생에너지 전력 중개 사업 본격화)

 

양사는 이번 협약의 일환으로 신차 구매 고객 대상 신규 토요타 멤버십 서비스를 개발한다. 멤버십 가입자는 유플러스의 전기차 충전 서비스인 ‘볼트업(VoltUP)’ 가입 후 첫 한 달간 최대 5만원까지 무료로 충전할 수 있다. 멤버십은 이달 국내 출시 예정인 5세대 프리우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구매 고객부터 가입할 수 있다.

 

한국 토요타자동차는 전국 토요타 공식 딜러 전시장과 서비스 센터에 볼트업 충전소를 설치하고 이를 시작으로 인프라를 지속 늘려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양사는 늘어나는 신규 전기차 사용자를 위해 운전자 혜택을 강화하는 등 다방면으로 협업을 확대한다.

 

현준용 유플러스 EV충전사업단장은 “5세대 프리우스 모델의 출시에 맞춰 맺어진 이번 협약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기 위한 협업이라는 점이 큰 의미”라며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뿐 아니라 사용자별 맞춤 혜택을 개발하는 등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카하라 토시유키 한국토요타자동차 전무는 “토요타는 전동화를 통한 탄소중립 실천이 선택이 아닌 필수로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하이브리드뿐만 아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함으로써 사용자의 니즈를 충족시키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전동화 모델을 출시하는 것은 물론이고 인프라 확충을 통해 편의성을 높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4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